:+: Say to U :+:

 

 

뜬금없는 회식으로 인해 숨두부(순두부가 아닌 숨두부?)집을 다녀왔습니다.

유명한 곳 답게 맛도 있고, 배도 불렀는데..

이 곳에서 나오다보니 비지를 무료로 주더군요.

 

순간 '앗 이건 가져가야해!'라는 생각이 들어 주섬주섬 비닐에 싸서 가져온 다음날..

이걸 해결해야할 듯 해서 가져올때 얼핏 줏어들은 레시피를 기억해 묵은지 비지찌개를 만들어봤습니다.

 

가장 먼저 한 일은 왜인지를 모르겠지만.. 항상 이런류에서는 의무적으로 해줘야할듯한 참기름에 김치볶기부터 시작!

 

앗.. 들어간 재료로는 : 묵은지, 소고기(돼지고기가 없어서 ㅠ.ㅠ), 콩비지, 파, 양파, 참기름, 소금, 고추가루, 멸치육수입니다.

 

 

 

김치가 어느정도 볶아져 소고기를 넣고 또 볶기시작.. (돼지고기로 해야한다는데, 집에 돼지고기가 없어서 ㅠ.ㅠ)

그리고, 적당할때 멸치육수를 넣었습니다.

음.. 제 생각으로는 그냥 물에 멸치 다시다 or 비슷한류의 조미료를 넣어도 될 듯 해요.

 

 

 

그리고, 집안에 파와 함께 유일하게 남아있는 채소인 양파를 넣고, 보글보글...

 

 

 

어느정도 끓기 시작했을때 주인공인 비지를 한덩어리 넣고 끓이다가 국물이 심심해보여 고추가루도 투입!!

 

 

 

최종결과로 이런 비지찌개가 완성되었습니다.

대충 만들어먹기답게 20분도 안걸린 시간에 모든 작업(?)이 끝났는데, 맛은..

음.. 유명한 곳에서 가져온 비지를 사용해서인지 웬만한 음식점 퀄리티는 나오더군요. 냐하하하;;

묵은지 비지찌개는 김치찌개처럼 쉽게 만들 수 있고, 단백질도 충분히 보충할 수 있어 간절기에 강력 추천해주고 싶습니다.

 

다만 이건 비지찌개로 인한 교훈을 하나 얻었는데.. 바로 '과욕은 금물'이에요.

비지 한덩어리가 4인 가족은 먹을만큼 많은 양이이라는걸 몰라 다섯개나 가져왔는데, 이제부터 이 비지를 언제 다 처리하냐를 고민해야해요 ㅠ.ㅠ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