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고릴라글래스 시리즈로 스마트폰 및 IT 기기의 강화유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코닝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출시될 접이식(폴더블) 스마트폰을 위한 초슬림 고릴라글래스를 개발중인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코닝이 개발중인 제품은 초박형 굴절유리를 사용해 두께가 0.1mm에 불과하고 종이처럼 반으로(5mm 반경) 접을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현재 개발중인 제품중 일부는 사람의 머리카락보다 얇은 두께를 보여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코닝의 새로운 제품은 현재까지 양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이므로, 삼성이 내년 상반기 출시할 갤럭시 F(폴드)는 스미토모 화학에서 제조한 폴리이미드 필림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PhoneArena外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