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광복절 전날..

퇴근후 오랜만에 명동 나들이를 하였습니다. ^^;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 약속장소인 명동성당 맞은편에 위치한 라이스스토리를 발견!! 




단지 가깝다는 이유로 들어간 이곳은 작은 매장내가 꽉 차 있고, 웨이팅도 몇팀 있을정 도로 사람들이 많더군요.

다시 나가자니 너무 더워서 일단 대기;;




웨이팅하면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 대부분 테이블에서 드시고 계신 '연두부샐러드(3,500원)과 갈릭볶음밥(6,900원), 비프몽골리안(7,500원)을 선택했습니다. 

* 일단 가격은 합리적(?)이네요. ^^




자리에 앉자 바로 나온 단무지와 피클..

저 단무지 은근히 맵더군요. ㄷㄷㄷ




주문한 메뉴중 가장 먼저 나온것은 담백한 연두부와 고소하고 달콤한 흑임자 드레싱이 곁들여진 '연두부샐러드'입니다.




비주얼만으로는 크게 기대안했는데, 먹어보니 흑임자 소스가 매력적이더군요.

부드러운 두부와 야채까지 부담없이 한번에 먹을 수 있어 에피타이저로 탁월한 선택인듯합니다.




다음으로 나온 것은 제가 주문한 마늘소스에 다진마늘/통마늘을 넣어 느끼하지않고 담백한 '갈릭볶음밥'

친환경 국내산 쌀만으로 사용하였다고 써있긴했는데, 그건 잘 모르겠고 ㅋㅋㅋ

일단 마늘을 좋아하는 제 성향과 잘 맞는 음식이였습니다.




그리고, 위에 올라간 계란이 후라이가 아닌 반숙을 한 것이더군요.

탄력있고 쫄깃한데 밥과 잘 어울렸어요.




또한 몽골리안 소스에 신선한 야채와 소고기, 쫄깃한 쌀면을 볶은 '비프몽골리안'도 괜찮았습니다.

다른 차이니즈레스토랑과 달리 약간 매콤한 것이 숙주나물과 면발에 잘 배여 느끼하지 않고, 씹히는 식감이 좋았답니다.




라이스 스토리는 사실 크게 기대하지 않고 들어간 곳인데, 가격대비 만족스러웠고..

다음에는 후리가케 떡볶이(?)와 짬뽕비슷한 음식(이름이 -_-ㅋ)을 먹어봐야겠어요.

옆 테이블에서 먹는데 '남의 떡이 커보인다' 법칙이 적용되어서인지 정말 맛있어보이더군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라이스스토리 명동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