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일본의 자동차 제조사인 '혼다(Honda)'가 에어백이 달린 스마트폰용 케이스 'Smartphone Case N'을 개발중입니다.


'Smartphone Case N'은 스마트폰의 가속센서를 통해 낙하를 감지하면, 압축된 탄산가스를 분사하여 0.2초만에 에어백이 터지는 케이스입니다.




하지만, 이 케이스는 판매목적은 아니며 자사가 출시한 'N 웨건'을 홍보하기 위해 프로토타입으로 제작된 케이스입니다.




참고로 애플은 위와 비슷한 원리로 '프로텍팅 언 일렉트로닉 디바이스’(Protecting an electronic device)' 특허를 출원하였는데, 이 특허는 혼자의 케이스와 같이 내부 센서로 낙하를 감지하면 아이폰을 회전시켜 액정이 파손되는것을 막아주는 기술입니다.


에어백과 낙하방지기술등.. 아직 상용화되기까지 먼 기술들이라 새로운 충격완화 기술이 기다리기보다는 먼저 스마트폰을 아끼는 습관부터 길러야할 듯 하네요.


출처 : 혼다, Juggly.cn外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