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마트에서 1+1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안심 부산어묵을 집어왔습니다. ㅠ.ㅠ

이걸로 뭘 해먹을까 고민하다 군대에서 자주 해먹었던 오뎅 볶음을 해보자는 생각에 대충만들어먹기 기존편에서 사용하다 남은 재료 + 당근을 같이 볶아버리기로 결정하고 순식간에 손질!

 

* 재료 : 어묵 520g, 양파반개, 마늘 3개, 꽈리고추 손에 집히는 만큼, 당근 반개, 송이버섯 2개

* 양념 : 간장 4스푼, 올리고당(또는 물엿) 2스푼, 참기름 1스푼, 참깨

 

 

 

오뎅을 적당히 썰어 카놀라유!를 넣어 중불에 볶기 시작했습니다.

 

 

 

살짝 오뎅이 뜨끈해졌다고 생각되었을때 양파를 넣고 볶다가 재료가 익을 짧은 시간을 못참고 나머지 친구들도 다 투입!

 

 

 

그리고 양념을 넣어야하는데, 오뎅 520g(1+1을 다 넣었습니다. -_-)에 간장 4스푼, 올리고당 2스푼, 참기름 1스푼을 넣고 양념이 잘 배이게 약불로 볶아주면 됩니다.

 

 

 

적당히 볶은뒤 참깨를 투하시키면 대충 이런 모습이 됩니다.

 

 

 

그리고, 그릇에 담아 시식!

오뎅에 적당히 간이 되어 있어 약간의 간장만을 넣은건데 반찬으로는 최적의 간이 되었답니다. 으흐흐흐..

 

다만 볶으면서 사진 찍느라 몇몇개의 오뎅이 타버렸다는게 단점.. ㅠ.ㅠ

그래도 가볍게 만든것 치고는 꽤 먹음직한 오뎅볶음이였습니다.

 

* 오늘의 교훈 : 볶을때 재료에 알맞는 크기의 후라이팬이나 볶음팬을 써야한다 -_-;

 

 

Comment +0

 

 

대충만들어먹기 1,2탄을 통해 만든 반찬들이 떨어져갈무렵..

새로운 반찬을 만들기 위해 퇴근길에 집앞 마트를 들러 단무지를 사왔습니다.

 

가끔 식당에 가면 나오는 그 단무지 무침을 만들어보고자 단무지를 먹기 좋은 사이즈로 잘라 물에 행군뒤 물기를 제거했습니다.

* 망같은거로 꼭 짜던데, 전 그런게 전혀 없어서 -_-;; 그저 두손으로 꼬옥;;;

 

참! 재료는 : 단무지 500g, 고추가루 2스푼, 파/마늘 마음이 가는 만큼, 올리고당 2스푼, 참기름 1스푼, 참깨

 

 

 

점심시간에 직장동료에게 들은대로 단무지 500g에 고추가루 두스푼, 파/마늘 아주 극소량, 올리고당(또는 물엿) 2스푼과 참기름 1스푼을 넣고 마구 휘저었습니다.

 

 

 

양념이 제대로 단무지에 뭍어나와 그릇으로 이동!!

 

 

 

정말 간단하게 만든 '단무지 무침'입니다. (으흐흐 정말 만드는데 10분도 안걸린듯해요.)

시간대비 맛도 괜찮고(달콤,짭짤,매콤), 며칠간 도시락 반찬으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정도의 퀄리티가 나왔답니다.

 

* 오늘의 교훈 : 단무지의 짠맛을 빼기위해 꼭 물에 행궈주자!!

 

 

Comment +0

 

 

대충만들어 먹는 반찬 2탄은 참치김치볶음입니다.

 

주 재료는 : 집에서 가져온 김치, 양파반개, 마늘 세개, 참치 그냥 젤 싼거 한개

기타 재료 : 참깨, 고추가루, 참기름, 올리브오일(또는 식용유)

 

레시피따위는 개나 줘버렷이라는 생각으로 기억속에 참치김치볶음을 되살려 김치를 적당히 썰고, 양파도 마늘도 썰어줬습니다. (다진마늘이 없어 그냥 썰어버렸습니다. -_-)

 

 

 

줏어들은대로 참기름을 살짝 펜이 두르고, 김치를 볶았습니다.

예전에 이거한다고 김치를 다 태워버린 경험이 있어서 중불로 천천히 가열하여 적당히 익힌뒤

 

 

기타재료를 넣고 또 볶아줍니다.

 

 

그런뒤 올리브오일과 맛은 모르겠고, 일단 색이라도 이쁘라고 고추가루를 넣고 볶았습니다.

 

 

적당히 양파가 숨을 죽여가며 흐물흐물해질때쯤 참치 투입..

마트에서 제일 저렴해서 산 사조 마일드 참치인데 양이 작지만 비싼 애들의 2배는 되더군요.

 

 

 

마무리는 역시나 후추!!

그냥 후추는 마지막에 뿌리면 멋진 것 같아요. 향도 좋고. -_-ㅋ

 

 

 

결과물입니다.

오늘 또 '싸다고 아무참치나 사서 다 넣지 말자'라는 교훈을 얻었습니다.

 

참치가 1/2만 들어갔으면 적절한 양념에 맛있는 참치김치볶음을 완성작으로 내놓았을텐데, 이건 참치가 너무 많아서 김치맛이 많이 죽네요 ㅠ.ㅠ 그나마 다행인건, 맛은 나쁘지 않다라는 것..

 

다음에 만들때는 모든 재료를 아낌없이가 아닌 재료는 필요한만큼 적당히!라는 마음으로 해야겠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