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특이사항 : 입장료 100바트, 영어 가이드, 짐톰슨 하우스내 촬영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짐톰슨 하우스는 전직 OSS요원으로 태국의 실크산업을 부흥시킨 인물로 유명한 짐톰슨이 실제 거주했던 집을 레스토랑, 샾과 함께 꾸며놓았고, 개별관림이 아닌 시간별로 태국/영어/일어 가이드를 선택하여 함께 관람하면서, 태국 실크산업의 선구자격인 짐톰슨에 대한 이야기들을 설명해줍니다.

저는 실크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길 기대했는데.. 짐톰슨의 수집품 및 그의 대한 이야기만 해주더군요. 혼자만의 결론으로 완전.. '짐톰슨네 집 자랑 투어' -_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짐톰슨 샾과 레스토랑은 입장료를 들여가며 안쪽으로 들어가지 않아도 출입가능하며, 꽤 괜찮은 품질의 실크를 국내에 비해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관광객은 시내 면세점 구입이 유리할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레스토랑은 가기전에 방콕내에서도 어느정도 퀄리티를 갖춘 곳이라고 들었던 곳인데.. 서비스나 음식은 외국인 입맛에도 맞게 나오지만, 시내에서 먹는것보다 3배가량 가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팟타이와 이름 기억안나는 음식(방콧에서 먹어봤던 팟이티중 제일 괜찮았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코넷.. 쩝. 역시 코코넛은 저렇게 먹는 것보다 캔으로 나온게 더 맛있어요.


시암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기 때문에 여행중 시간이 나시는 경우 태국 전통 주택을 체험할 수 있으므로, 한번쯤 들러볼만한 곳입니다.

* 가이드북에도 나온 곳이지만 의외로 택시기사들은 이 곳을 잘 모르더군요. BTS 내셔널 스타디움역에서 걸어서 5분거리이니 시암에서 놀다가 들러보세요.


민주리™의 태국 방콕 여행
1. 이비스 시암(Ibis Siam) 호텔
2. 시암 니라밋쇼(Siam Niramt Show)
3. 짜뚜짝 시장(주말시장)
4. 짐톰슨 하우스
5. 라바나 (마사지 샾)
6. 시암 '망고탱고(Mango Tango)'
7. 방콕에서 대중교통으로 파타야가기
8. 파타야 스노쿨링外
9. 파타야에서 대중교통으로 수안나품 공항가기
10. 방콕여행시 주의사항

Comment +2

홈페이지 : http://jatujakguide.com/
안내지도 : http://www.jatujakguide.com/main/jjmap.html
주의사항 : 주말(토/일) 9 ~ 18시만 오픈하며, 덥고 소매치기가 많아 가급적 오전에 가시는게 좋습니다.


방콕에 오기전부터 계획해두었던 짜뚜짝 시장을 가기위해 BTS 빅토리 모뉴멘트에서 짜뚜짝이 있는 모칫역(종점이에요)으로 고고..

BTS 타는 법(열기)

역에서 내리면 거의 관광객이 반을 차지하고, 길을 몰라도 사람들 행렬만 따라가면 시장입구까지 갈 수 있어요. (MRT에서는 바로연결, BTS는 걸어서 5분내외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에서 가장 먼저 봤던 안내문(이것보고나서 가방을 몸쪽으로 붙이고 다녔음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인간적으로 너무 큽니다. 제대로 구경한다면 하루 종일 돌아다녀야할듯한 크기..
다행시 섹터별로 품목이 구분되어 있어 원하는 품목을 선택해서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위트 캐슈너츠와 그의 친구들..
결국 사버리고 말았는데, 정말 맛있어요.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짜뚜짝은 방콕에서도 가장 크고, 저렴하게 판매를 하는 시장입니다. (방콕내 다른 상점에서도 이곳에서 물건을 떼온다고 하더군요.)

저는 둘째날 이곳을 가서 기념품 모두를 해결 ㅋㅋ
의류에서부터 각종 생필품, 먹거리, 동식물을 포함해서 장식품까지 없는게 없는 만물시장입니다.
저렴하게 쇼핑 & 다양한 볼거리를 생각하신다면 짜뚜짝 강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시장이 너무커서 원하는 품목을 찾기 어려우시다면 주저없이 관광안내소를 찾으시면 지도와 함께 우리나라말 하는 가이드가 설명을 들을 수 있으며, 일행이 많다면 시장 중심부의 시계탑을 약속장소로 잡으시면 찾기 편해요.


* 시장내(또는 방콕시내에서) 택시를 탈 경우에는 반드시 미터기를 눌러달라고 하세요.

씨암에서 짜뚜짝까지는 100바트도 안되는 거리인데, 처음에는 미터가 아닌 200바트에 간다고 하더군요 -_ -; 싫다고 하니 180 - 150.. 점점 가격이 떨어졌지만, 그냥 나와서 미터되는 택시 탔습니다.


* 일정상 짜뚜짝 시장에 가지 못하는 경우
- 빠뚜남시장(씨암에서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있는 의류시장)
- 쑤언룸 나이트 바자(룸피니역에 있는 야시장) 에 가보셔도 될 듯합니다.

빠뚜남은 숙소에서 가까워 가봤는데.. 짜뚜짝을 보고 난 이후라서인지 그냥저냥.. 저녁 10시전후로 쑤언룸야시장과 근처 팟퐁거리를 한번에 묶어 구경해보세요. ^^;


민주리™의 태국 방콕 여행
1. 이비스 시암(Ibis Siam) 호텔
2. 시암 니라밋쇼(Siam Niramt Show)
3. 짜뚜짝 시장(주말시장)
4. 짐톰슨 하우스
5. 라바나 (마사지 샾)
6. 시암 '망고탱고(Mango Tango)'
7. 방콕에서 대중교통으로 파타야가기
8. 파타야 스노쿨링外
9. 파타야에서 대중교통으로 수안나품 공항가기
10. 방콕여행시 주의사항

Comment +1

태국 도착 첫날 호텔에 짐을 풀고 한국에서 사전에 예약했던 시암 니라밋쇼를 봤습니다.
택시를 잡고 한국대시관 바로 옆이라는 말에 "빠이 라차다 싸탄틋 까올리 캅(여자면 '카')" 라고 얘기했는데 제가 탔었던 택시분은 한국대사관 위치를 잘 모르시더군요. -_ -;;

미리 준비한 태국어가 안통하자 여기서부터 당황.. 영어로 니라밋쇼 공연장을 가고싶다고 지도까지 보여줬으나 기사분 이해불가.. 에혀.. "방콕은 영어가 거의 안통하는 곳"이라는걸 첫날부터 깨닫게 되었습니다.
다른 뚝뚝 기사분도 모르시고 한참을 빙글빙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암에서 70 ~ 80바트면 갈 수 있는 거리를 100바트를 주고서도 헤메다 결국 MRT 태국문화센터역에서 내려 1번 출구에서 운영중인 셔틀버스를 타고서야 공연장에 도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장입구에서 태어나서 처음으로 쌍무지개도 봤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에서 출발하기전 사전에 예약을 했기 때문에 바우처만 들고 갔는데 현지에서 직접 구매하는 것보다 바우처가격이 대략 20 ~ 30% 저렴했습니다. (그외에 다른 투어나 공연, 레스토랑 역시 사전에 예약후 바우처를 가지고 가시는게 현지에서 직접 찾아가는 것보다 저렴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우처로 교환한 티켓입니다. 17:30 ~ 19:30 디너, 20:00 공연시작(약 2시간가까이 공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콕도착한 첫날이라 시간이 애매해서 니라밋쇼와 디너뷔페를 같이 신청했는데.. 뷔페는 사람들로 북적대고, 음식도 그냥 그럭저럭..
(웬만해서는 주변에서 식사하고 오시는게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을 먹고 8시에 시작되는 공연장에 들어가기전에 야외에서는 꽤 많은 볼거리를 제공해주기 때문에 한시간정도는 미리 가서 구경하시는 것도 좋을듯..
* 코끼리 트랙킹과 민속체험도 할 수 있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장에 들어서기전에 카메라등을 반입하지 못하게 하여 짐을 맡기고 입장!
공연장은 2000석규모인데... 세종문화회관보다 크다고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공연 중간중간 친근한 한글자막 ㅋㅋㅋ

세계최고의 무대장치 및 150여명에 가까운 출연진이 보여주는 공연은 정말 제가 지금까지 봤었던 공연중 스케일면에서 최고였습니다. 태국 전통문화에 대한 공연을 보신다면 이곳 절대 강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보시면 정말 굉장하다라고 느낄만큼의 스펙타클한 공연을 보실 수 있으며, 사원, 왕궁 및 유적지를 관람하시기전에 기본적인 태국문화의 배경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며, 모든 연령대가 보돠 괜찮은 공연이였습니다.


민주리™의 태국 방콕 여행
1. 이비스 시암(Ibis Siam) 호텔
2. 시암 니라밋쇼(Siam Niramt Show)
3. 짜뚜짝 시장(주말시장)
4. 짐톰슨 하우스
5. 라바나 (마사지 샾)
6. 시암 '망고탱고(Mango Tango)'
7. 방콕에서 대중교통으로 파타야가기
8. 파타야 스노쿨링外
9. 파타야에서 대중교통으로 수안나품 공항가기
10. 방콕여행시 주의사항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