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왜 13일의 금요일은 저주와 불행을 의미하는 걸까. 특히 숫자 `13'이 저주의 숫자가 된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널리 알려진 유래는 예수의 죽음에서 찾을 수 있다.

예수는 자신이 체포돼 사형될 것을 알고 12명의 제자와 함께 만찬을 들었다. 식사도중 유다가 자리를 떠나 예수를 배반하고 병사들을 불러왔다. 잡혀간 예수는 다음날 십자가에 못박혀 죽음을 당했다.

예수는 죽은 지 3일만에 부활했는데 이 날이 일요일(주의 날)이었므로 역산하면 예수가 죽은 날은 금요일이 된다는 것. 기독교도들은 예수와 12제자를 합해 13명이 모인 곳에서 유다의 배반이 일어났기 때문에 13이라는 숫자에 배반과 불행이 담겨있다고 믿게 됐다. 유다가 최후의 만찬에서 13번째 손님이었다는 것도 숫자 13에 배반의 의미를 진하게 했다.

심지어 오늘날까지 서양에서는 13명이 함께 회식을 하면 그 해 안에 한명이 죽음을 당한다는 미신도 전해지고 있다.

숫자 13에 대한 좋지 않은 얘기는 고대 인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인도 사람들은 숫자 12를 완벽하다고 생각했다. 손가락 10개와 2개의 발(발가락은 신발속에서 보이지 않아 의미를 두지 않은 것으로 보임)을 합쳐 12를 완벽한 숫자로 봤다는 것. 완벽의 숫자 12에 하나를 더해 만들어진 13은 완벽을 파괴하는 의미를 갖는 것으로 간주됐다.

인류사상 최초로 달 착륙에 성공한 우주선은 아폴로 11호였지만 아폴로 13호는실패한 것도 사람들에게 두고 두고 입방아 올랐다.

그러나 이처럼 숫자 13이 배신, 불행, 저주, 파괴 등의 나쁜 이미지만을 갖고있는 것은 아니다. 역사적으로 유명한 작곡가 리하르트 바그너(Richard Wagner)는 온통 숫자 13으로 표현된다. 우선 그의 이름 철자가 13개로 만들어졌고 그가 태어난 1813년의 숫자를 더하면13(1+8+1+3=13)이 된다. 그는 대표작 `탄호이저'를 1845년 4월13일에 완성했고 1883년 2월13일에 죽었다. 그는 스스로 숫자 13일 좋아했고 그에게는 늘 13이라는 숫자가 따라 다녔다.

숫자 13의 나쁜 이미지와 달리 미국은 13개주로 건국했고 특히 미국의 제28대대통령으로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해 전쟁을 연합국의 승리로 이끈 윌슨은 유별나게13을 좋아해 국제회의나 연회 등에 참석할 때 13번 좌석을 선호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Comment +1


Comment +0

녹차 알고 마시나요
차… 좋은 것만은 아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임미숙(25)씨. 독서실에서 공부하면서 습관적으로 하루 7잔씩 냉녹차를 마셨다. 다이어트와 피부에 좋다는 말에 솔깃, 맹물보다 낫겠지 싶었다.
한데 열흘쯤 지나자 속이 쓰리고 소화가 잘 안됐다. 최성희 동의대 식품영양학과 교수(한국차학회 부회장)는 “공복에 녹차를 너무 많이 마시면 속이 쓰리고 소화를 방해할 수 있다”고 말한다. 녹차도 제대로 마셔야 이롭다는 말.


■ ‘냉녹차’보단 ‘뜨거운 녹차’를
한방전문의들은 냉녹차보다는 따뜻한 녹차를 권한다. 녹차가 원래 찬 성질을 가지고 있어 몸의 열을 내린다고 보기 때문이다. ‘본초강목’에는 “녹차를 차게 해서 먹으면 담이 생긴다”고 나와 있다. 손발이 차고 추위를 잘타는 소음인이나, 차가운 음식을 먹고 탈이 났을 때는 녹차를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이창훈 경희강남한방병원 교수는 “몸에 열이 많은 사람도 녹차를 차게 마시는 것은 피하라”고 말한다.


■ 많이 마시면 좋지 않아
한두 잔은 괜찮다. 하지만 그 이상 마시면 산성물질인 녹차의 ‘타닌’성분이 빈 위장을 자극할 수 있다. 특히 위궤양 같은 위장병이 있는 사람은 타닌의 위 수축작용이 부담을 줄 수 있다. 녹차를 발효시킨 우롱차나 홍차는 수용성인 ‘타닌’이 불용성으로 변하므로 괜찮다. 또 녹차의 카페인을 과다 섭취하면 미네랄이 소변으로 과다 배설될 수 있다.


■ 5개월 미만 아기에겐 해로워
녹차의 ‘타닌’은 무기질과 결합하기 때문에 음식의 칼슘 흡수를 방해할 수 있다. 걱정할 정도의 양은 아니지만 성장기의 어린이는 칼슘이 든 음식을 먹고 바로 마시지 않도록 한다. 아기 분유에 녹차를 타서 먹이는 신세대 엄마들은 주의해야 할 부분. 5개월 미만의 아기나 임산부는 카페인을 배출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먹지 않는 게 좋다.


■ 티백·잎 우려낸 차, 변비에 별 효능 없어
우려먹는 녹차와 가루녹차는 그 효과가 다르다. 잎차나 티백은 물에 녹는 영양소만 우러나오기 때문이다. 변비를 완화하는 ‘식이섬유질’은 잎 자체에 남아 있어 몸으로 들어오지 않는다. 티백이나 잎을 우리는 차는 변비에 효능이 별로 없다.


■ 살이 빠진다
녹차는 칼로리가 거의 없고 몸에 축적된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킨다. 또 차의 카페인과 아미노산이 뇌를 자극해 운동량을 증가시켜 체중감소 효과가 있다. 그러나 너무 진하게 자주 마시면 카페인중독, 소화장애 같은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도움말=조영 자생한방병원 교수, 이종호 연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이상우 고대안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건강 녹차 마시는 법…신선하게 하루 3잔
녹차는 어떻게, 얼마만큼 마셔야 최대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까.
헬스데이 뉴스 인터넷판은 10일 녹차의 효능에 대해서는 수세기전부터 알려져왔지만 최근에야 의학적 특성이 과학적으로 규명되고 있다며 녹차를 효과적으로 마시는 방법을 소개했다.
현재까지 진행된 연구 결과 녹차를 마시면 피부암, 유방암, 폐암, 결장암 등 각종 암의 위험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녹차와 홍차, 우롱차에 포함된 산화방지제가 건강에 해로운 LDL콜레스테롤을 줄이는 반면 건강에 이로운 HDL콜레스테롤은 늘려주며 동맥의 기능도 향상시킨다는 연구도 나와있다.
특히 하버드 위민스 헬스 워치는 녹차 음용과 관련한 몇가지 제안들을 내놓았다.
먼저 녹차가 대중적인 문화권에서 통상 하루 3잔을 마시며 최상의 영양소를 가진 상태의 녹차를 마시기 위해서는 3~5분간 우려낸 직후의 신선한 상태여야 한다는 것. 카페인을 제거해 즉석에서 마실 수 있도록 용기에 담아낸 차나 인스턴트 차의 경우에는 이런 성분이 덜 들어있다.
녹차는 또 과일이나 채소로 부터의 철분흡수를 방해할 수 있는데, 레몬이나 우유를 첨가함으로써 이를 막을 수 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