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오늘도 퇴근후 반찬을 사러 의정부역 부근 제일시장을 찾았습니다.

지난번에 괜찮게 먹었던 구운김도 사고, 주먹만한 크기의 복숭아도 가격이 내려 5개 5000원에 구입한뒤 출출해 근처에 있던 매운등갈비찜을 파는 식당을 찾았답니다.




식당 이름은 등짝!

인터넷을 검색하니 의정부역 맛집이라고 해서 찾은 곳인데, 깔끔한 인테리어와 옛 추억을 되살리는 드럼통 테이블이 묘하게 어울리는 곳이더군요.




메뉴판을 보니 매운등갈비찜 세트메뉴가 있어 세트A(24,000원, 매운등갈비찜 2인, 주먹밥, 계란찜, 누룽지탕, 쿨피스)를 주문했습니다.

매운등갈비찜은 보통, 매운, 더매운으로 맵기를 지정할 수 있었으나 일단 보통으로 했는데..

보통으로 해도 별도의 소스를 제공해 매운맛을 맛볼 수 있다고 합니다.




양은냄비에 가득 대파 가득 올라가져 있는 매운등갈비찜!

생각보다 많은 양과 붉은색의 등갈비와 푸른 파의 색 대비가 시선을 사로잡아 비주얼은 합격(?)이였습니다.




그리고, 등갈비찜과 함께 콩나물, 떡볶이 떡, 납작 당면이 함께 나왔는데, 매운 등갈비를 먹으면서 맛을 중화시키면서도 풍족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면서도 '무한리필'이라는 말에 눈이 @_@




보글보글 익어가는 등갈비찜

검붉은 색과 매콤한 향이 시각과 후각을 모두 자극하는것이 군침이 꼴깍꼴깍~




보통맛이지만 그래도 특유의 매콤함이 있어 함께 나온 계란찜 & 누룽지탕으로 매운맛을 날리고 더불어 배까지 든든하게 할 수 있고, 술안주로도 최고의 조합인 '등짝 Set A'




더군다나 비닐장갑을 끼고 손으로 조물락조물락 거리며 만들 수 있는 주먹밥까지 함께해 매운등갈비찜을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었답니다. 사실 김과 단무지, 깨, 김등외에 특별할만한게 없는 주먹밥이지만 이 평범한 주먹밥이 등갈비찜과 함께라면 시너지효과가 배가 되는게 정말 잘 어울렸습니다. 




먹어도먹어도 충분한 양의 매운등갈비찜

매콤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여성분들 취향에 딱인듯하며, 아삭한 콩나물과 쫄깃한 당면까지 함께여서 먹는내내 기분이 좋았답니다.

더울날 먹는 매운 음식이 '이열치열'이라는 말이 괜히 있는 것이 아닌듯 한주의 스트레스를 확 날려버리네요.




참! 매운맛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사장님이 특제매콤소스를 별도로 제공하니 등갈비를 이 소스에 찍어드셔보세요.

먹을때는 매콤하지만, 휘발성이 강한 매운맛이라 뒷끝없이 깔끔하답니다. ^^;

보통 매운맛을 내는 음식점중에 맛은 생각안하고 무조건 매운맛이 최고인듯 강한 소스를 많이 사용하는데, 등짝은 매콤하지만 맛은 그대로 유지해 기분좋게 매콤함이 입안에 가득해요. ㅎㅎ




3명이서 먹어도 충분한 양에, 콩나물과 납작당면 무한리필되는 등짝..

저렴한 가격에 친구들과 소주한잔을 기울이기에도, 가족들과 외식하기에도 어울리는 곳이라 의정부역 맛집으로 강추합니다.

너무 배불리 먹고 들어와 아직까지도 포만감이 가득하네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1동 | 등짝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

힘들게 힘들게 일을 끝내고(에혀 ㅠ.ㅠ) 퇴근하는 길에 기운 좀 내고자 갈비탕 집에 다녀왔습니다.

 

 

남들보다 1시간 일찍출근하고, 1시간 먼저 퇴근하는 일을 하고 있다보니 아직 한산한 실내를 독차지!!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갈비탕(8,000원)과 매운갈비찜(2인 이상 주문가능, 1인당 12,000원)을 주문했답니다.

 

 

기본 구성입니다. 깔끔하게 나오고, 갈비찜에는 갈비탕 국물(에 만두 4개 둥둥~)이 나온답니다.

* 참.. 모든 고기는 호주산, 쌀과 김치등은 국산이라고 써있어요.

 

 

특이하게 달콤한 소스의 갈비찜이 서비스로 나왔답니다.

물어보니 기본 서비스라는데.. 전 탕에 들어 있는 것보다 이게 더 맛있었어요. ㅎㅎㅎ

 

 

 

아...아이폰4로 찍은 사진이라 화이트 밸런스가 ㅠ.ㅠ

메인 메뉴인 매운 갈비찜입니다. 생각보다 맵지 않은데, 일단 양은 푸짐하게 나왔어요.

머리속의 계획은 '갈비찜을 먹고, 밥을 볶아먹는다!' 였는데, 완전 빗나가 버렸답니다.

 

 

하지만, 원래의 목적대로 기운을 내자는 취지는 완전 성공.

연한 갈비살을 소스에 찍어 먹다보니 배부르고, 기분좋고.. ㅎㅎ

또한 마지막은 살얼음 살짝 띄워진 매실쥬스로 마무리하고 입안까지 깔끔.

덕분에 일은 힘들었지만, 기분 좋게 끝낸 하루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구리시 인창동 | 곽만근 갈비탕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