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고릴라글래스 시리즈로 스마트폰 및 IT 기기의 강화유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코닝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출시될 접이식(폴더블) 스마트폰을 위한 초슬림 고릴라글래스를 개발중인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코닝이 개발중인 제품은 초박형 굴절유리를 사용해 두께가 0.1mm에 불과하고 종이처럼 반으로(5mm 반경) 접을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현재 개발중인 제품중 일부는 사람의 머리카락보다 얇은 두께를 보여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코닝의 새로운 제품은 현재까지 양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이므로, 삼성이 내년 상반기 출시할 갤럭시 F(폴드)는 스미토모 화학에서 제조한 폴리이미드 필림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PhoneArena外

Comment +0

코닝은 스마트폰/태블릿용 특수 강화유리 '고릴라 글래스'의 최신 제품인 '고릴라 글래스5(Gorilla Glass5)'를 스크래치 테스트 영상을 공개하였습니다.



2014년 고릴라글래스4가 출시된지 2년만에 선보이는 고릴라글래스5는 전작이 1미터 높이에서 낙하 테스트시 80% 가량 제품을 보호하던 것보다 더욱 향상된 1.6미터에서 액정부분을 아스팔트나 콘크리트같은 표면에 떨어트려도 제품을 보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테스트에서도 충격 및 스크래치에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스마트폰의 파손원인의 대부분이 낙하로 인한 커버유리와 LCD 모듈의 균열이며, 스마트폰 사용자의 85% 가량이 매년 한번이상 제품을 떨어트린다고 조사된만큼 스마트폰에 고릴라글래스5는 이전 제품인 고릴라글래스4에 비해 충격에 더욱 강해진 것을 영상을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 코닝의 고릴라글래스 시리즈는 40개 주요 제조사의 1800개 이상의 제품에 사용되고 있으며, 삼성, LG, 애플등 대부분 스마트폰 제조사의 플래그쉽 기종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출처 : 코닝




Comment +0

스마트폰에 디스플레이 패널에 사용되는 고릴라 글래스(Gorilla Glass)를 제조한 미국 코닝은 스마트워치등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위한 강화유리 'Gorilla Glass SR+'을 발표하였습니다.




프로젝트 Project Phire의 결과물인 Gorilla Glass SR+는 다른 강화 유리에 비해 70% 나은 보호 능력과 25% 뛰어난 표면반사율을 보여주고 있으며, 스크레치 테스트를 통해 다이아몬드(모스경도 10) 다음으로 강한 모스경도 9의 사파이어 글래스 수준의 흠집 보호 능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사파이어 글래스가 경도면에서는 뛰어나지만 고릴라 글래스보다 10배 가량 비싸고, 1.6배 무거우며, 빛 투과력이 떨어져 디바이스 밝기를 높여야하기 때문에 배터리 소모량도 많은등의 단점이 있었으나 코닝의 Gorilla Glass SR+는 이러한 사파이어 글래스의 단점을 보완하고, 가격까지 상대적으로 저렴해 고급형 웨어러블 기기에 상당수 채용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코닝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