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대충만들어먹기 11탄은 며칠전 샌프란시스코에서 사온 따끈따끈한(?) 신상 클램 차우더 스프를 아침으로 먹기로 하고 손에 집히는 몇가지 재료를 꺼냈습니다.





재료 : 지난주에 미국에서 들고온 클램차우더 스프캔, 어제 동네에서 구입한 바게뜨, 지난달 유럽에서 사온 파스타, 소금 약간입니다.

* 추가로 파슬리가 있으면 보기에는 좋을듯..




먼저 스프는 중탕으로 데워주시고, 파스타는 소금을 아주 약간 넣은 물에 약 8 ~ 10분간 끊여주시면 됩니다.

* 중탕이 아닌 전자렌지용 그릇에 덜어 렌지로 데우거나, 그냥 냄비에 끓여도 되며, 간이 안되어 있으므로 소금으로 입맛에 맞게 간을 해주시면 됩니다.




스프를 데우는 동안 파스타가 다 되었으면, 물기를 빼준뒤에 바게뜨와 함께 접시에 올려놓고,




데워진 스프를 올려주면 끝!

파슬리 가루를 뿌리면 더욱 먹음직스럽겠지만, 없는 살림(ㅠ.ㅠ)이다보니 손에 집히는 후추만;;;




1849년부터 만들어온 조개스프라는데.. 18분도 안되는 시간에 완성시켰습니다. 으흐흐흐..


클램차우더 스프는 꼭 이 곳께 아니더라도 국내에서도 1만원내외의 가격으로 비슷한 제품을 쉽게 구할 수 있으므로, 가볍게(응?) 한끼 식사로 먹기에 좋은듯하고 부드러운 스프가 파스타와 바게뜨에 스며들어 괜찮은 맛을 내기 때문에 조금만 데코에 신경쓴다면, 접대용으로도 훌륭할 듯 해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