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반응형
강원도를 갔다가 돌아오는 고속도로에서.. 쌈밥이나 보리밥이 먹고 싶다는 말이 나와 판교로 나와 분당으로 나오던중.. 가장 처음 발견한 '명동 보리밥'...

엄청나게 오랜 시간동안 운전으로 지치기도 했고, 한차에 5명이 이산화탄소를 뿜어내며, 배고픔에 시달려서 들어간 곳이라 들어가자마다 '보리밥' 주문!!


주소 :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251-3 (이매촌 한신 APT 건너편)
전화번호 : 031-709-9339
홈페이지 : http://www.mdboribab.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나온 감자떡(?)과 보리숭늉.. 쫄깃한 감자떡.. 같이 갔던 일행에게 실리콘이라고 불릴 정도로 쫀득한 느낌이였고.. 숭늉은 보리 누룽지를 끓여서 만들어 다른 것보다 더 구수한 느낌이 들더군요.
시장이 반찬이라는 말이 있듯이 순식간에 해치움.. (맛은 배고픈 상태에서 먹어서 잘 몰라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본 메뉴입니다. '청국장'과 '콩비지'인데.. 청국장은 특유의 향을 최대한 억제한 상태라... 맛이 진하지는 않습니다. 오리지날 진한 청국장이 아닌 부드럽고 어린 아이들도 먹기 좋은 느낌?? (진한게 좋은데...)
콩비지는 아무런 재료없이 콩비지 자체만.. 양념이 없이도 그 자체만으로 충분히 고소한 맛..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밥과 반찬 정렬사진..
보리밥은.. 군대에서 먹던 찐 보리밥과는 달리 고온의 압력밥솥(또는 그와 비슷한)에서 한 것인듯.. 전체적으로 밥알이 따로 놀지않고.. 찰지게 익은 상태입니다. (보리밥은 쌀밥보다 익히기가 어렵습니다.)
딱딱하지않고 부드러운 상태라 먹기엔 좋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릇에 보리밥과 야채를 넣고, 들기름으로 한바퀴 두른뒤 콩비지&청국장으로 마무리..
비벼먹기전에 마지막 인증샷입니다. ㅋ

배고픈 상태에서 먹었기 때문에 맛은... 공정한 평가를 내리기가 어려운 상태였습니다.
또한 개인적으로 저런 종류는 시원한 열무김치에 비벼먹는 타입(?)을 좋아해서 비교하기는 어렵고.. 그냥 별미로 한번 먹을만한 맛이라고 하는게 가장 좋을듯하네요..


[ 민주리™ 맛집 위치 로그 : http://say2you.tistory.com/location ]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