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삼성은 지난달말 반으로 접을 수 있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기기를 미국 특허청(USPTO)에 출원하고, 올해 1월초 '삼성전자 애널리스트데이'를 통해 2015년 접을 수 있는 플렉시블(Flexible) 디스플레이 출시를 예고하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이 뉴스이후 접히는 화면을 가진 제품에 대해 추가된 정보가 없었는데, 전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선행개발팀이 접히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트랜스포머 태블릿을 개발중이라는 뉴스가 국내 언론등을 통해 흘러나왔습니다.


최근 갤럭시 S 시리즈를 탄생시킨 임원이 프로젝트를 맞은 이 제품은 두번 접으면 4인치 스마트폰으로 활용하고, 펼치면 8 ~ 9인치대 태블릿으로 활용한다는 컨셉으로 ASUS의 FonePad보다 진보한 개념의 제품입니다.




현재 삼성은 5인치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10여대 시제품을 생산해 샘플 테스트를 진행중이며, 하반기에는 8 ~ 9인치대 샘플을 제작할 것으로 알려진 상태입니다.


이러한 제품은 몇차례 소개한 욤(Youm) 디바이스보다 진보한 제품으로 AMOLED를 채택해 FullHD(1920 * 1080) 해상도를 보여주며, 최대 180도까지 접을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올해초 삼성의 권오현 부회장은 이러한 제품이 2015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중이며, 몇가지 기술문제가 남아있으나 해결된다면 업계를 완전히 바꿀 기기라고 자신감을 드러내 정식 출시시 상당한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네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