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삼성이 내년 2월에 발표할 갤럭시 S8은 가변형 4K(3840 * 2160) 해상도를 지원한다라는 루머가 공개되었습니다.


루머에 따르면, 갤럭시 S8은 일반적인 웹서핑 및 게임등에서는 현재와 같은 QHD(2560 * 1440)의 해상도를 사용하며, VR과 같은 고해상도 콘텐츠에서만 4K로 출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러한 방식은 이미 소니가 출시한 엑스페리아 Z5 프리미엄에서도 적용한 것으로 ZP의 경우 사진과 동영상등 일부 컨텐츠에서만 4K 출력이 가능하며, 게임등 대부분 환경에서는 FullHD(1920 * 1080) 출력을 지원했었습니다.


삼성이 소니와 같은 가변형 해상도를 지원하려는 이유는 4K 출력이 QHD 출력에 비해 픽셀수가 2배나 증가되고, 이를 위해 CPU 및 GPU의 처리 시간 및 배터리 소모가 그만큼 늘어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또한, 아직 VR을 제외한 UHD를 충분히 소화할 컨텐츠가 없으며, 사진 및 동영상등외에는 실제 체감하기 힘든 픽셀 차이로 불필요한 프로세서 소모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 입니다.



출처 : PhoneArena外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