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마들역에 집이 생겨(^^;) 인테리어 작업하러 갔다 출출해져서 주변에서 폭풍 간식 4종세트!를 구입하였습니다.

4종세트는 꿀단지 닭강정, 아딸 떡볶이, 옛날 왕만두와 본가 김밥이에요.

 

 

 

4종세트중 가장 고가인 닭강정은 구입한 곳이 본점이라는데 반박스(6,000원)에 순한맛 반, 마늘간장맛 반. 이렇게 주문했습니다.

(순한,매운,간장,후라이드중 2가지 선택가능)

 

 

 

마들역 1번 출구를 기반으로 후다닥 구입한 12,000원의 만찬입니다..

 

 

 

한줄에 1,000원짜리(요새 천국도 1,300원인데..) 김밥과 2,000원짜리 아딸의 밀떡 ^^;

 

 

 

3,000원에 5개.. 고기만두2, 김치만두3으로 선택했는데..

무난하니 먹을만했어요.

 

 

오늘의 하일라이트는 바로 이 닭강정..

마늘간장 닭강정은 베스트였답니다.

따끈할때 먹으면 너무 짜지도 않고 적당한 소스에 눅눅하지 않고 바삭한 닭튀김이 굳!!

이 곳은 다음에 제대로 리뷰해야할듯해요. ㅎㅎㅎ

 

12,000원의 군것질 투어로 지금 완전 배터지고, 졸립고.. ㅠ.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노원구 상계9동 | 마들역 7호선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

 

 

이번 사건은.. GS25에서 컵밥을 안팔아서 시작되었습니다.

한참을 고민하다 결국 선택한게 '푸라면' 2개;;;

 

 

 

끓여먹으려다보니 '에이 귀찮아.. 그냥 컵라면 살껄 -_-;'이라는 후회가..

결국 예전 회사에서 야근하면서 전자렌지를 이용해 라면기에 끊여먹던 그 맛이 생각나 도전!! (이러다보니 결국 카메라도 등장 -_-;;)

 

 

 

보글보글보글보글...

 

 

 

완 to the 성!!

하지만, 차가운물에서 시작하다보니 예전 그 맛은 안나더군요..

만약 정수기의 뜨거운물로 끓이기 시작하면 면발이 환상적으로 쫀득거렸을텐데.. 냉온겸용 정수기라는 신 문화에 혜택을 받지 못한 집안 사정상 일반 라면과 같은 퀄리티로 완성....

 

맛도 그냥 끓인 것과 같습니다.

 

 

 

한개로는 양이 약간 부족하고, '끓인 것과 맛이 차이가 날까?' 라는 생각에 이번엔 냄비에 끓이기 시작..

 

 

 

결론은.. 똑같습니다. -_-;;

다만 전자렌지 라면을 먹어 마이크로웨이브로 인하여 초능력이 생길 것 같은 느낌만...

에잇.... 결국 설겆이만 늘어나버린 잡다한 리뷰였습니다..

 

 

* 전자렌지에 끓인 라면의 장점

- 뜨거운물로 시작하면 라면 면발이 쫄깃쫄깃해져 맛있다.

- 설겆이가 간편

 

* 단점

- 초능력이 생길 수 있다.

- 전자렌지 전용 용기가 아니면 각종 유해물질도 덤으로 얻을 수 있음.

 



Comment +85

 

 

범죄와의 전쟁을 보다 이 장면에서 순간 참을 수가 없어 편의점으로 달려갔습니다. -_-;;

 

 

 

방금 사온 따끈따끈(응?)한 크림빵입니다.

 

 

 

이 크림빵에는 '그리운 크림'이 16.3%나..

그리운 크림이 도대체 뭐지?

 

 

 

2009년에 판매량 15억개가 돌파되었으니 지금은 훨씬 더 많이 팔렸다고 합니다.

뉴스 기사를 보니 이 크림빵이 맛있는 이유는 일반 제품과 다르게 낮은 온도에서 굽는 저온 제법으로 만들어 식감이 더 쫄깃하고 구수해서라고 하는데, 전 이 것보다는 투박한 외모속에 감춰진 달콤하고 부드러운 크림때문이라고 생각됩니다.

 

 

 

바로 이 크림이..

수많은 프랜차이즈 빵집의 좋은 재료만을 쓴다는 생크림에 비해 훨씬 더 땡기는 존재같아요. ㅠ.ㅠ

어렸을때부터 익숙해져서 직접 먹어보지 않아도 어떤 맛인지 몸이 기억한다고 해야할까요?

오랜만에 먹어본 '크림빵'은 또 다른 베스트셀러 '보름달'과 함께 저에겐 가장 맛있는 빵으로 계속 기억될 것 같습니다.

 

 

 

역시 하정우는 먹는 연기의 神.. ㄷㄷㄷ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