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요리라고는 라면끊이는것외에 딱히 하는게 없는 취사병출신의 Say2U입니다.

살다보니 제가 알아서 밥해먹어야하는 때가 와서 첫번째 반찬으로 메추리알과 각종 친구들 간장조림에 도전하였답니다.

 

주 재료 : 메추리알 2판, 꽈리고추 20개, 마늘 한주먹(-_-), 양송이버섯 손에 집히는 만큼

양념 : 간장, 올리고당(없으면 물엿 또는 설탕), 참깨

 

예전에 군대있을때 대충 만들어 먹었던 기억을 되살려 일단 메추리알을 사와서 소금을 조금 넣고 삶기를 시작..

 

 

 

메추리알이 익기 시작하면, 중불로 줄여서 약 5분가량 삶아준뒤 찬물에 후다닥 씻어주면됩니다.

* 군대에서 수백알씩 계란깔때 찬물에 빨리 넣어 식혀주면 잘 까지던 생각이 나서 -_-ㅋ

 

 

 

메추리알을 까면서 친구들을 준비했습니다.

집에 있을때는 그냥 냉장고에 항시 있던 애들인데, 제 돈으로 사서 먹으려니 비...비싸네요 ㅠ.ㅠ

 

 

 

물과 간장을 6:4의 비율로 넣고, 양송이버섯, 마늘, 꽈리꼬추를 함께 수영시킨뒤 다시 끓이기 시작했습니다.

 

 

 

녀석들이 잘 조려지고 있을때 메추리알을 윤기있게 코팅 및 짠맛을 줄여주기 위해 물엿(또는 올리고당, 설탕)을 3 ~ 4스푼 투하!!

 

 

 

 

언제까지 끓여야하나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제일 단단한 애를 기준으로 하자라는 마음에 마늘을 살짝 눌렀을때 막힘없이 쑥쑥 들어갈때 까지 조린다음에 불을 끄고 그릇에 담았습니다. 그리고, 참깨를 마음이 가는 만큼 뿌리는 것으로 마무리..

 

일단 맛이 중요해서 메추리알을 하나 먹어봤는데.. 오우쉣!!

너무 뜨거워 입천장 다 데일뻔 ㅠ.ㅠ

그래도 시장에서 파는 메추리알조림과 99% 싱크로가 맞더군요.

 

다만, 이걸 만들면서 느낀 교훈은...

예전에 분당 수십개의 계란을 까던 실력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메추리알 껍질 벗기는데 시간을 다 소비하고 다음엔 가격차가 얼마 안나면 반드시 껍질까진 메추리알을 사겠다라는 생각뿐... 에혀;;

 

자취할때는 대충 볶음밥 시리즈로 나가면 문제가 없었는데, 이제는 제대로 밥반찬을 해야하는 시기이다보니 복잡하네요.

여튼 반찬만들기 1탄은 대충 완성!

 

 

Comment +0

 

 

주말임에도 근무(ㅜ.ㅜ)하고 돌아와보니 집안에 아무도 없었습니다.

밥을 먹어야했는데, 냉장고를 뒤져보니 위의 재료와 생수만.....

'그냥 대충 먹을까?' 생각하다 며칠전에 구입한 김밥틀을 활용해볼 생각으로 먹다남은 삼겹살, 김, 슬라이스 치즈, 계란과 스팸, 명란젓, 묵은김치를 이용해 즉석 김밥 만들기에 도전!

 

 

 

먼저 스팸을 구워줍니다. 지글지글..

사실 따뜻한 밥에 스팸만 있어도 충분히 한끼가 해결되지만, 오늘은 주연이 아닌 조연으로 두조각만 구웠어요.

 

 

 

두번째 재료는 명란젓과 계란입니다. 둘이 막 섞어서 역시 후라이팬에 구워주면 됩니다. 명란젓만으로도 충분히 간이 되기 때문에 소금등 다른 양념은 전혀 넣지 않았어요.

 

 

 

사각김밥의 두번째 재료 완성~

스팸뚜껑으로 눌러 옆부분을 칼로 잘라 스팸과 같은 크기로 만들었습니다.

 

 

 

세번째 재료는 삼겹살입니다. 마음은 소고기 등심이지만 ㅠ.ㅠ

소금과 후추만으로 가볍게 간을 하고, 역시나 스팸뚜껑을 올려놓은뒤 칼로 사이즈를 맞춰 잘랐어요.

 

 

 

마지막으로 만든 묵은김치볶음!

 

 

 

이렇게 모든 재료를 다 만들었습니다. 여기까지 약 10여분 소모됨..

(대한민국의 평범한 남자가 사진을 촬영하면서 이정도 속도를 냈다는건 대단한것입니다. 으쓱 ^^)

 

 

 

모든 재료 총 집합!!!

 

 

 

사각 김밥틀에(없으면 스팸 캔으로도 비슷하게 가능) 밥을 1/2 올려놓은뒤 살짝 누르고, 스팸과 치즈를 올려주세요.

그리고, 다시 밥을 1/2 올려놓고 눌러주면 완성!!

* 여기서 오류.. 전 그냥 다 같은 김인줄 알았는데, 조미김과 김밥용 김은 틀리더군요. 꼭 김밥용 김을 쓰세요 ㅠ.ㅠ

 

 

 

 

이렇게 완성된 사각김밥입니다.

김밥 3개가 공기밥 2인분정도의 양이며, 총 소요시간 30분도 안되는 짧은(?)시간에 만든 김밥이라기엔 꽤 맛있습니다.

그리고, 사진에는 없지만 남은 짜투리 재료는 집근처 다이소에서 사온 볶음밥틀을 활용해 꼬마 주먹밥을 만들어 먹었답니다.

 

* 정식버전에서 수정해야할 사항 : 다음 버전(?)에서는 꼭 김밥용 김을 사용하고, 삼겹살대신 등심을 넣고, 김치볶은 것은 조금 더 김치국물을 짜낸뒤 볶아야겠어요. 그리고, 참치나 크래미, 돈까스를 넣은 변종도 만들어 볼 생각이랍니다. ^^

 



Comment +0

집에서 만들어 먹는 5탄입니다. 꾸벅(__)

1. MUST HAVE ______ Cocktail
2. 집에서 만들어 먹는 '까르보나라'
3. 집에서 만들어 먹는 '라면강정'
4. 집에서 만들어 먹는 '초간단 치즈'


오늘 한강 불꽃놀이가 있는 날이라 急도시락을 싸게되어 집안에 있는 재료들을 총동원하여 뭘 만들까..? 고민하다 생각해낸 '베이컨말이 볶음밥'입니다.
물론.. 이번 5탄역시 총 제작시간 30분이 안걸리는 간단한 음식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이컨, 양송이 버섯, 양파, 당근, 계란2개, 소금, 후추, 올리브유, 밥한공기면 끝입니다.
이 재료들은 냉장고를 뒤져 나온 것들이라.. 조금씩 달라도 상관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올리브유를 후라이팬에 중불로 가열한 다음에 다진 야채와 베이컨을 소금, 후추로 살짝 간을 한다음 볶습니다. (제대로 할려면 재료별로 별도로 볶으시는게 좋습니다만.. 맛은 크게 차이안나서 한번에 -_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들이 익으면 밥을 넣고.. 다시한번 볶아주시면 됩니다.(소금, 후추로 적당한 간을 보세요)
다 볶아지면. 잠시 식힌다음.. 먹기 좋은 크기로 동글동글하게 만들어주시면 1단계 클리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젠 베이컨을 한바퀴 감아주세요. (지금 생각해보니 베이컨이 없다면, 김을 말아도 될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재료에 나온 계란 2개를 잘 풀어 소금 약간으로 간을 한다음 베이컨을 두른 볶음밥에 옷(?)을 잘 입혀주시면.. 완성입니다. 제가 손재주가 없어서.. 이것만큼은 이쁘게 만들기가 어렵더라구요.. 이런거 잘하시는 분을 보면 정말 부럽습니다. -_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이컨말이 볶음밥 완성~
소금과 후추만으로 간을 했지만, 베이컨을 감싸줬기 때문에 별도의 소스등이 없어도 충분하구요.
기호에 따라.. 토마토 소스등을 살짝 뿌려주셔도 좋습니다요.

이상은 기존 집에서~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쉽고, 빠르게 만들 수 있었던 '베이컨말이 볶음밥'이였습니다.
꾸벅(__)


P. S. 올해도 한강의 불꽃놀이는 아름다웠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민주리™ 맛집 위치 로그 : http://say2you.tistory.com/location ]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