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가 핀란드 노키아(Nokia)의 휴대전화 사업을 72억달러에 인수키로 양 사가 합의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 주요 외신이 3일(현지시간) 일제 보도했습니다.


이번 인수는 단말기의 개발 · 제조를 포함한 부문뿐만 아니라 지도 솔루션 'Nokia Maps'등의 서비스 사업 및 노키아가 보유한 특허도 인수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노키아 휴대전화 사업 자산 전체에 50억달러, 노키아의 특허에 22억달러의 가치를 매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통신 특허쪽은 노키아가 보유한 상태에서 10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에게 라이센싱하는 것이며, 노키아의 맵핑(mapping) 플래폼 기술은 4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 쪽에 라이센싱 예정


한때 휴대전화 부문 세계 1위였던 노키아는 스마트폰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따라가지 못 하면서 최근 고전을 면치 못했고, 2011년 노키아와 마이크로소프트는 소프트웨어 제휴를 체결, 시너지를 노렸지만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 했고 이번에 결국 아예 통합을 결정했습니다. 


인수는 노키아 주주의 승인을 얻은 후, 2014 년 1 분기에 당국 (공정 거래위원회 등)의 승인을 완료 할 예정으로, 노키아 이사회의 리스토 실라스마 의장은 "이번 거래가 노키아와 주주들을 위한 최선의 길이라고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실라스마 의장은 노키아가 새 CEO를 찾을 때까지 임시 CEO를 맡을 예정이며, 3년 전 마이크로소프트를 떠나 노키아 부활의 책임을 맡았던 스테판 엘롭 노키아 현 CEO는 노키아 CEO 자리에서 물러나는 대신 3년 만에 다시 마이크로소프트 경영진에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스테판 엘롭은 마이크로소프트 휴대전화 사업부 부사장을 맡을 예정




노키아는 스마트 폰 분야에서 Windows Phone 단말기를 전문으로 취급하고 있으며, 'Lumia' 시리즈외에도 이번 인수로 마이크로 소프트 자체 스마트 폰 단말기 'Surface Phone (가칭) "의 개발도 예상되어  이번 인수를 통해 많은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수는 휴대 전화 및 스마트 폰 등의 단말 개발하는 인원은 물론, 노키아가 보유하는 영업 및 마케팅 지원 등을 모두 포함 약 3 만 2000 명의 직원은 마이크로 소프트가 고용한다고 밝혔습니다.





Comment +0




노키아가 개발중인 6인치 FullHD 윈도우 8 스마트폰의 정식명칭이 'Lumia 1520'이라고 @evleaks가 트윗을 통해 공개했습니다.


코드명 Bandit으로 알려졌던 이 단말기는 기존의 윈도우폰에서 지원하지 않던 1920 * 1080을 지원하는 윈도우8 GDR3과 스냅드래곤 800 쿼드코어, 2GB RAM을 탑재한 것이 특징입니다.




노키아는 루미아 1520을 9월말에 개최하는 프레스 이벤트를 통해 정식 발표할 예정으로 6인치 크기로 윈도우폰에서 선택의 폭을 넓혀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정보 출처 : evleaks




Comment +0




THE VERGE는 관계자의 정보를 토대로 노키아(Nokia)가 1920 * 1080 FullHD를 지원하는 6인치 패블릿폰을 발매할 예정이라고 보도하였습니다.


이 기기는 윈도우폰 8 GDR3를 지원하며, 윈도우폰 최초의 FullHD기기이자 패블릿폰으로 코드네임 Bandit이라 불리우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Bandit은 이름대로 안드로이드 및 iOS의 점유율을 뺏어오기 위해 고해상도에 최적화된 Windows Phone 8 GDR3를 운영체제로 스냅드래곤 쿼드코어, 2000만 화소 카메라등 고사양을 갖췄으며, 현재 AT&T등을 통해 테스트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 : THE VERGE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