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애플은 리퀴드메탈(Liquidmetal)을 사용한 새로운 홈버튼 특허를 미특허청(USPTO)에 출원하였습니다.


리퀴드 메탈은 지르코늄에 티타늄·니켈·구리 등을 섞어서 만든 합금 신소재로, 표면이 액체처럼 매끄러워 리퀴드메탈(액체금속)으로 불리우며, 철보다 가볍고 3배이상의 강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며, 이번에 특허 출원한 홈버튼은 리퀴드메탈을 활용해 홈버튼의 신뢰성 및 수명을 개선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애플은 기존의 아이폰 및 아이패드등에 사용된 내부 돔형 홈버튼의 단점이였던 복잡한 구조와 오래될 수록 탄성이 줄어들어 조작감 및 변형이 생기는 단점을 해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참고로, 애플은 이미 아이폰에 제공되는 유심제거 핀에서 리퀴드메탈을 사용하고 있으며, 이번에 공개된 홈버튼외에도 '고정 유리를 금속 베젤에 완전 트래핑하는 방법 및 시스템'(Methods and Systems for Integrally Trapping a Glass Insert in a Metal Bezel)이라는 특허를 통해 유리와 리퀴드 메탈을 조합해 용사(금속 따위의 겉면을 플라스틱으로 코팅하는 일)와 냉각으로 2개의 소재에 공간이 생기지 않는 형태로 만드는 기법을 출원하기도 한 상태입니다.


또한, 2010 년에 리퀴드 메탈을 제조사인 리퀴드메탈(Liquidmetal Technologies)과 계약을 하고, 지난 6월에는 리퀴드 메탈의 독점적 사용권을 연장을 하기도 한 상태로 차기 아이폰에는 이를 활용한 부품들이 사용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출처 : IBT, 9to5mac






Comment +0

IBT는 내년에 출시될 차세대 아이폰(가칭 : 아이폰7)에 현재 사용된 알루미늄보다 더욱 견고한 리퀴드메탈(Liquidmetal)을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를 위해 애플은 미국 특허상표청(USPTO)에 '고정 유리를 금속 베젤에 완전 트래핑하는 방법 및 시스템'(Methods and Systems for Integrally Trapping a Glass Insert in a Metal Bezel)이라는 특허를 통해 유리와 리퀴드 메탈을 조합해 용사(금속 따위의 겉면을 플라스틱으로 코팅하는 일)와 냉각으로 2개의 소재에 공간이 생기지 않는 형태로 만드는 기법을 출원하였습니다.




애플은 이미 2010 년에 리퀴드 메탈을 제조사인 리퀴드메탈(Liquidmetal Technologies)과 계약을 한 상태이고, 지난 6월에는 리퀴드 메탈의 독점적 사용권을 연장을 하기도 한 상태입니다.


참고로, 리퀴드 메탈은 지르코늄에 티타늄·니켈·구리 등을 섞어서 만든 합금 신소재로, 표면이 액체처럼 매끄러워 리퀴드메탈(액체금속)으로 불리우며, 철보다 가볍고 3배이상의 강성을 가지고 있어 고급형 스마트폰인 Vertu는 이미 채용하고 있고, HTC등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자사 스마트기기에 사용하기 위한 연구를 하고 있는 금속입니다. 


아이폰7에 이를 사용할 경우 현재보다 더욱 강도가 높은 바디 및 슬림한 디자인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처 : IBT




Comment +0


애플은 최근 리퀴드메탈을 이용한 5건의 '3D 프링팅 기술' 특허를 출원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는 3D프린팅에 의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제조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으로, 빠르면 아이폰6에 채용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리퀴드 메탈은 지르코늄에 티타늄·니켈·구리 등을 섞어서 만든 합금 신소재로, 표면이 액체처럼 매끄러워 리퀴드메탈(액체금속)으로 불리우며, 철보다 가볍고 3배이상의 강성을 가지고 있는 물질입니다.


이미 고급형 스마트폰인 Vertu는 이미 채용하고 있고, HTC등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자사 스마트기기에 사용하기 위한 연구를 하고 있는 금속으로 애플은 2010 년에 리퀴드 메탈을 제조사인 리퀴드메탈(Liquidmetal Technologies)과 계약을 한 상태 입니다.


만약 아이폰6에 리퀴드메탈이 사용된다면 현재보다 더 가볍고 강하게 만들 수 있으며, 훨씬 슬림한 디자인을 가지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처 : CNET外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