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PhoneArena는 미국의 수리업체 Square Trade의 테스트를 통해 갤럭시 S6 엣지도 아이폰6 플러스를 통해 이슈가 되었던 '밴드게이트(Bendgate)' 현상이 발생해 쉽게 휘어지며, 파손되는 문제점이 발생한다고 보도하였습니다.




Square Trade는 보통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바지 뒷주머니에 넣고 앉는 상황을 가정해 개발한 로봇인 Bendbot을 통해 내구성 테스트하였으며, 테스트 결과 갤럭시 S6는 149파운드(67.6㎏ 가량)의 압력을 받자 사용이 불가능할 정도로 구부러지고, 동작을 멈춘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는 아이폰6 플러스가 동일한 기준에서 179파운드(81.2㎏)의 압력에서야 구부러지고 동작을 멈춘 것에 비해 더 쉽게 파손되는 것이며, 동작여부가 아닌 기기가 눈에 띄게 휘어지는 압력은 갤럭시S6 엣지와 아이폰6 플러스 모두 110파운드(50㎏)로 측정되었습니다.




Square Trade 관계자는 "업체들이 더 큰 화면에 얇은 두께를 갖춘 스마트폰을 개발하려고 애를 쓰면서 기기들이 휨과 부러짐에 더 취약해지고 있다"고 밝혔으며, 삼성은 이에 대해 "Square Trade의 테스트 영상은 소비자들에게 심각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면서 "50㎏f의 하중은 일반적인 사용환경 하에서 발생하기 힘든 상황을 가정한 것이며, 스마트폰 앞뒷면을 구분해 주머니에 넣는 사용자가 없는 만큼 테스트가 현실을 반영하려면 뒷면에 대해서도 같은 방식의 테스트를 실시했어야 할 것"이라고 반박한 상태입니다.


또한, "갤럭시S6 엣지는 자체 테스트 결과 앞면과 뒷면 모두 일반적 사용환경을 초과하는 하중에 대해 동일한 수준의 내구성을 갖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낙하, 휨, 충격 등을 포함한 다양한 신뢰성 테스트를 통해 제품 내구성을 철저하게 검증하고 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 실제 컨슈머리포트의 테스트 결과에는 Square Trade의 결과로 보여준 50kg의 압력이 실생활에서 거의 일어날 일이 없는 환경임이 아이폰6 밴드게이트때 확인되기도 했었습니다.



출처 : PhoneArena





Comment +0

최근 소니가 IFA2014를 통해 발표한 플래그쉽 스마트폰 '엑스페리아 Z3'도 아이폰6에서 이슈가 되었던 밴드게이트(Bendgate) 현상이 발생되었습니다.




아이폰과 같이 알루미늄 유니바디를 사용한 T-모바일용 엑스페리아 Z3(D6616)를 사용한 한 유저는 어느순간 자신의 스마트폰이 휘어진 것을 발견하였다고 사진을 올렸습니다.




그는 휘어진 원인에 대해 추측을 해봤지만 그럴만한 원인이 전혀 없었고, 첫날 암밴드를 사용했으나 이당시엔 이런 증상이 없었다고 기재하였습니다.




사진을 보면 엑스페리아 Z3의 끝부분이 아이폰6 플러스처럼 휘어져 있으며, 이러한 증상은 알루미늄 바디를 사용한 Z1 / Z2 / SP에서도 발생했으나 휘어짐이 정도가 이렇게 심각하지는 않았습니다.


소니나 T-모바일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언급이 없었으며, 사용자의 실수로 인한 헤프닝인지 기기 재질의 문제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출처 : Juggly via XDA Developers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