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어묵

(2)
@부산여행 : 부산어묵&유부주머니 맛집 - 깡통시장 '할매유부전골' 부산여행을 하면서 자갈치시장, 남포동, 보수동 책방골목을 구경한뒤 출출해진 배를 달래고자(?) 찾은 깡통시장내의 '할매유부전골'을 소개합니다. 할매유부전골은 깡통시장 누구에게 물어봐도 다 아는 소문난 맛집으로, 외부로 노출된 간판이 없어도 길게 늘어선 줄로 인해 '아 여기구나'라는걸 느낄 수 있는 곳이랍니다. 회전율이 빨라 몇분 줄을 서자 드디어 제 차례!! 다른곳의 두배정도로 커서 정구지로 싸인 유부주머니가 여자분들 주먹만한게 먹음직 스럽더군요. 1인분에 3,000원이라는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었는데, 일단 맛보기로 1인분만 주문했답니다. 구입한 유부전골은 내부와 외부에서 드실 수 있는데, 운좋게 안쪽에 자리가 나서 착석했답니다. 정말 꽉꽉담은 유부전골(유부주머니는 어묵으로 인해 보이지도 않네요) 유부전..
@부산여행 : 부산어묵을 제대로 맛보러면 부평시장(깡통시장) '미도어묵' 부산에 내려간김에 어묵 좀 사오자는 마음을 먹고, 깡통시장내에 있는 미도어묵을 다녀왔습니다. 미도어묵이 위치한 이 곳은 다른 판매점들도 많아 어묵골목이 형성되어 있는데, 대부분 수제(?)로 만들어 마트등에서 구입하는 어묵과는 두께나 맛이 좋아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이라고 합니다. 어묵은 가격대에 맞춰 다양하게 담을 수 있고, 냉동포장을 통해 장거리 고객용 포장 및 택배로 발송도 가능하다고해서 일단 조금만 구입해봤습니다. (현금결제시 서비스로 몇개 더 줍니다.) 어묵골목에서 판매하는 제품들은 다른 조리없이 위의 상태 그대로 먹어도 충분히 맛있는 어묵이라서 돌아다니면서 몇개 집어먹기도 했는데, 조금만 구입한게 아쉬울정도로 괜찮은 맛이였습니다. 더운날이였지만 서울까지 가져와도 상하지않고 얼음의 차가움이 남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