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반응형



오랜만에 친구들과 모임이 있어 종로에 YBM어학원 뒤에 있는 '종로설렁탕'을 다녀왔습니다.

6년전 지인의 소개로 가게된 이 곳은 수년만에 다시 찾아보니 바로옆에 분점(?)까지 확장을 했더군요.

불금에 가서인지 30분정도 웨이팅을 한 후에야 입장!!




예전에 비해 변한것이 있는데.. 일단 물가상승에 맞춘 가격인상과 감자탕등의 메뉴가 없어지고, 메인이 모듬수육전골로 바뀌었더군요.

4명이라서 모듬수육전골 大로 주문(42,000원)..




카메라를 가지고 갔지만, 메모리를 깜빡해서(ㅠ.ㅠ)

결국 제 베가 R3로 촬영한 사진들..

모듬 수육大에는 양지살, 우족, 꼬리, 소양등등 꽤 푸짐하게 나옵니다.



[워낙 주변이 시끄러워 보글보글 맛있게 끓는 음소거 ㅠ.ㅠ]




예전이나 지금이나 양만큼은 푸짐해서 끓자마자 소주잔이 열심히 움직이며, 안주를 부르더군요.

육우 & 호주산 소고기로 만든 음식은 채소를 많이 넣어 시원한 국물과 함께 어울어져 친구들과 술한잔 하면서 먹기엔 정말 안성맞춤이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양도 입속으로 들어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덕분에 풍만해진 배와 적당한 취기가 기분을 좋게 만들었습니다.

어느새 친구들과 격식차리는 것보다 이렇게 편하게 먹는게 좋은 나이가 되버렸나봅니다.




마무리는 예전에는 없던 국수사리로!!

파와 배추로 시원해진 국물에 소면을 넣고 먹으니 마지막까지 맛있었습니다.

다만 소면이 너무 빨리 퍼져서 칼국수면이였으면 좋았을텐데 라는 생각이.. ㅋㅋ

그래도 크게 부담없는 가격에 배불리 먹을 수 있어 괜찮았던 '종로설렁탕'에서 친구들과 좋은 시간을 보냈답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종로설렁탕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

반응형
수육이 맛있는 집은 설렁탕도 맛있어야한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오늘 소개할 푸주옥은 설렁탕은 물론 도가니, 수육 모두 황제라는 호칭이 어울릴만큼 동급최강임을 자신하는 음식점이죠.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죽전동 811 경방프라자 지층
전화번호 : 031-896-1651 ~ 2

처음 푸주옥을 알게된건 작년이였습니다. 생긴지 얼마 안되는 음식점에 위치도 죽전임에도 지층에다가 분당, 죽전간 도로옆임에도 불구하고 눈에 잘 안띄는 위치라 항상 사람도 없이 한산했던 곳이였죠. 별로 기대도 안한 상태에서 맛 본 이곳의 설렁탕은.. '환희' 그 자체였습니다.

친절함과 맛 모두 최상인데.. 왜?? 이런집이 여태 안알려졌었나?? 라는 의문에 다시 찾은 푸주옥.. 어느새 입소문이 퍼져 좌석을 거의 다 채울만큼 많은 사람이 있더군요..


메뉴는 단촐합니다. 쌩뚱맞게 갈비찜이 있지만, 실제로는 주문하는 사람도, 만들지도 않는듯합니다.. 가장 추천메뉴는 모듬수육, 설렁탕, 양곰탕입니다.


이집의 무김치입니다. 갈때마다 몇접시씩 추가로 먹는.. 아삭아삭 씹히는게.. 이것만 있어도 밥한공기 바로 해치우더라구요.. 배추김치도 있지만, 이 김치가 최고..!!


푸주옥 설렁탕.. 국물이 진한게.. 바로 밖에서 국물을 우려내는걸 볼 수 있게해서 더욱 신뢰성이 있고, 첫 숫가락을 뜨는 순간 맛으로서 한번 더 신뢰하게 되더군요.


푸주옥 모듬수육입니다. 부드러운 수육의 육질에 쫄깃한 도가니, 진한 국물이 어우러져 정말 여태까지 먹어본 수육중 최고의 맛을 보여줬습니다.

국물을 떠서 밥을 말아먹고, 수육을 소스에 찍어먹고, 김치를 올려먹고.. 순식간에 밥한공기를 추가하게 만드는.. 밥도둑이죠. ㅋㅋ (국물은 계속 추가 가능합니다.)


이름만 유명할뿐.. 맛은 뒷전인 집보다는.. 푸짐한 양과 맛에 대한 입소문하나로 몇년을 살아남은 푸주옥. 강력 추천합니다.


약도 : (죽전 아울렛 LG전자 서비스 센터 건물)



[ 민주리™ 맛집 위치 로그 : http://say2you.tistory.com/location ]
반응형

Comment +2

  • 이승주 2008.04.09 21:33

    다시 한번 가서 드셔보세요..먹다말고 나왔습니다..수육 한번만 시켜보시지요..
    소화제먹고야 겨우 속을 진정시켰습니다.....휴일 저녁 7시반 ..손님은 저희뿐..돈 아까와라ㅠㅠ

  • 그렇군요..
    작년 봄 이후로 가본 적이 없어서.. 참 좋은 집이였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