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애플이 6월 13일부터 17일까지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움(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개최할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16)에서 차세대 MacOS용 시리(Siri)가 공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음성 인식 서비스인 시리에서 설정창을 열어달라는 명령을 내렸을때 'It doesn't look like you have an app named 'finder'라고 답한 것을 통해 확인된 것으로 'Finder'는 MacOS에서 사용되는 파일관리자 및 GUI Shell로 현재 iOS를 사용하는 아이폰 / 아이패드 / 아이팟등에는 사용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 현재는 답변이 that app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참고로, 이번 WWDC 2016은 MacOS에서 시리가 통합되는 것 외에도 '시리'의 SDK 툴을 서드파티 개발자들에게 공개하여 아마존 에코 및 구글 홈과 같은 시리 기반의 IoT 기기가 소개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를 통해 이번 행사는 iOS10, OSX와 함께 시리가 메인을 차지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PhoneArena外




Comment +0

The information은 애플이 6월 13일 ~ 17일 사이에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움(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열리는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16)을 통해 음성 인식 서비스인 '시리'의 SDK 툴을 서드파티 개발자들에게 공개할 것이라고 보도하였습니다.




시리 SDK가 공개될 경우 이를 활용한 서드파티 앱들이 개발되면 음성 인식만으로 사진을 찍거나 SNS에 글을 올리고 영화나 대중교통 예약등 다양한 작업을 시리 API를 활용한 앱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를 활용한 IoT 허브도 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애플의 IoT 허브는 아마존 에코 및 구글 홈과 같은 스마트 스피커 형태로 시리와 연동되어 음성만으로 애플 홈킷(HomeKit)과 연동되는 집안의 IoT 디바이스와 연동되어 조명을 키거나 창문을 닫는등의 컨트롤을 할 수 있으며, 뉴스 헤드라인을 취합하거나 일정을 기록하는등의 작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시 : The information




Comment +0




아이폰 5C는 음성명령을 내릴 수 있는 "Siri"를 사용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Piper Jaffray의 분석가 Gene Munster의 투자자 노트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그에 의하면 "아이폰 5C '는 가격을 낮추기 위해 플라스틱 케이스를 채용하고 아이폰 5S와의 차별화를 위해 "Siri "를 탑재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고며, 300 달러수준으로 현재 판매중인 아이폰 4S의 위치를 완벽히 대체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다만, 이미 저가시장에 판매중인 아이폰 4S가 "Siri"를 사용할 수 있어 5S와 차별화를 둘지는 더 지켜봐야한다는 견해도 있어 자세한 소식은 더 기다려봐야할 듯 합니다.


출처 : PhoneArena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