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소니가 IFA2015를 통해 선보인 플래그쉽 스마트폰 '엑스페리아 Z5'의 안투투 벤치마크 결과가 공개되었습니다.


공개된 벤치마크 점수는 59430점으로 높게 측정되었으며, 그동안 발열로 이슈가 되었던 스냅드래곤 810 옥타코어 프로세서를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평균 온도 50도 미만으로 매우 안정된 상태를 보여줬습니다.





소니는 스냅드래곤 810의 안정화를 위해 Z3+(Z4)에 사용된 것보다 더 향상된 쿨링 히트파이프를 듀얼로 내장하였으며, CPU 클럭도 0.2Ghz 낮춰 그동안 수많은 스마트폰 제조사를 어렵게 했던 발열 및 스로틀링으로 인한 성능 저하를 극복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엑스페리아 Z5 시리즈는 갤럭시노트5에 사용된 엑시노스 7420의 66000 ~ 67000점대보다는 낮지만, 동일한 스냅드래곤 810을 사용한 스마트폰중 가장 효율이 높은 제품이 되었습니다.




또한, 5.5인치 디스플레이와 엑스페리아 시리즈의 미니멀리즘한 디자인과 순정 안드로이드에 가까운 UI와 빠른 업데이트 및 방진/방수등의 특징으로 최근 출시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도 최상위급 제품이 될 만한 자격을 갖췄습니다.



출처 : Wccftech






Comment +0

소니가 IFA2015를 통해 발표한 플래그쉽 스마트폰 '엑스페리아 Z5 프리미엄(Xperia Z5 Premium)'은 스냅드래곤 810의 발열을 해소 하기 위해 Z3+(Z4)에 사용된 것보다 더 향상된 히트파이프가 내장된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그동안 스냅드래곤 810은 발열로 인한 스로틀링 및 성능저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으며, 엑스페리아 Z5 프리미엄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샤오미 미노트등과 같이 히트파이프를 통해 냉각 효율과 성능을 높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최근 IFA2015에 테스트한 결과 엑스페리아 Z5 프리미엄에 사용된 히트파이프가 내장된 것으로 알려진 엑스페리아 Z5에서 4K 비디오 촬영시 온도를 식히기 위해 발열 경고 메시지가 나오며, 4K 비디오 촬영이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_-; 


* 참고로, 엑스페리아 Z5는 히트파이프 1개, 엑스페리아 Z5 프리미엄은 히트파이프 2개가 내장된 것으로 추정



출처 : PhoneArena, Juggly




Comment +0

소니모바일이 IFA2015를 통해 발표한 엑스페리아 Z5 시리즈는 측면 전원버튼에 지문인식스캐너를 탑재해 잠금해제등 다양한 활용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 아이폰 및 갤럭시 S6 시리즈와 같이 지문을 스와이프하는 것이 아닌 지문인식스캐너에 올려놓기만 하면 인식이 되는 에이리어 방식을 채택하여 상당히 빠른 속도를 보여주는 것이 장점입니다.




공개된 지문인식 스캐너 테스트 영상에서는 지문인식을 등록하는 과정과 인식 속도를 확인할 수 있는데, 잠금해제때 사용되는 인식 속도를 보면 현재 타 제조사의 플래그쉽과 대등한 속도를 보여줘 엑스페리아 시리즈 최초이지만, 상당히 완성도가 높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출처 : PhoneArena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