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THE VERGE는 관계자의 정보를 토대로 노키아(Nokia)가 1920 * 1080 FullHD를 지원하는 6인치 패블릿폰을 발매할 예정이라고 보도하였습니다.


이 기기는 윈도우폰 8 GDR3를 지원하며, 윈도우폰 최초의 FullHD기기이자 패블릿폰으로 코드네임 Bandit이라 불리우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Bandit은 이름대로 안드로이드 및 iOS의 점유율을 뺏어오기 위해 고해상도에 최적화된 Windows Phone 8 GDR3를 운영체제로 스냅드래곤 쿼드코어, 2000만 화소 카메라등 고사양을 갖췄으며, 현재 AT&T등을 통해 테스트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 : THE VERGE



Comment +0




Digitimes는 대만 업계 소식통의 말을 인용하여 HTC가 수익성이 낮은 Windows Phone 8 개발에서 철수할 가능성이 있다고 13 일 보도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Windows Phone 8의 점유율은 Nokia가 80%를 독점하고, 이어서 Samsung이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어 HTC는 윈도우폰에서 3위에 머물러 있는 상태로 올해 상반기에 신형 윈도우8 스마트 폰을 투입해 점유율 확대를 도모했지만, Nokia 신형 단말기에 밀려 매출이 주춤하는 등 WP8 사업의 부진을 현저하게 겪고 있다고합니다.


그리고, 올해 들어 HTC의 주력인 안드로이드 스마트 폰 사업도 침체하고 업체별 점유율에서 TOP5에서 탈락하는 사태가 발생하여 HTC는 안드로이드에서의 점유율 하락을 막기 위해, 윈도우폰에서 철수할 것이라고 합니다.



Comment +0




윈도우폰이 스마트폰 OS 점유율을 점점 확대해 블랙베리를 제치고 3위를 차지한 가운데, LG전자는 안드로이드외에도 윈도우8을 탑재한 스마트폰을 개발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윈도폰을 제조하는 회사는 노키아뿐이며, 노키아의 루미아모델로 지난해 1분기 1.9%에서 올해 1분기 2.9%까지 끌어올린 상태로 HTC와 ZTE도 윈도우8을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으로 보입니다.


LG전자가 만약 윈도우8 을 채용한 스마트폰 시장에 컴백(?)한다하여도 전세계 스마트폰 OS의 70%가까이 차지하고 있는 안드로이드를 떠나 아직 10%도 안되는 윈도우폰에 올인하지는 않을 것이며, 8월 7일 발표예정인 옵티머스 G2와 같이 안드로이드를 주력으로 할 것입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