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반응형

코닝은 스마트폰/태블릿용 특수 강화유리 '고릴라 글래스'의 최신 제품인 '고릴라 글래스5(Gorilla Glass5)'를 공개하였습니다.


2014년 고릴라글래스4가 출시된지 2년만에 선보이는 고릴라글래스5는 전작이 1미터 높이에서 낙하 테스트시 80% 가량 제품을 보호하던 것보다 더욱 향상된 1.6미터에서 액정부분을 아스팔트나 콘크리트같은 표면에 떨어트려도 제품을 보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스마트폰의 파손원인의 대부분이 낙하로 인한 커버유리와 LCD 모듈의 균열이며, 스마트폰 사용자의 85% 가량이 매년 한번이상 제품을 떨어트린다고 조사된만큼 스마트폰에 고릴라글래스5를 사용할 경우 기존보다 더 안전하게 제품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현재 코닝의 고릴라글래스 시리즈는 40개 주요 제조사의 1800개 이상의 제품에 사용되고 있으며, 코닝의 새로운 강화유리는 양산체제에 돌입해 빠르면 올해말이나 내년초부터 삼성, LG, 애플등 대부분 스마트폰 제조사의 플래그쉽 기종에 사용될 것으로 보여 앞으로 출시될 스마트폰은 지금보다 좀 더 낙하 충격으로부터 디스플레이를 지켜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처 : PhoneArena





반응형

Comment +0

반응형

PhoneArena는 스마트폰에 디스플레이 패널에 사용되는 고릴라 글래스Gorilla Glass)를 제조한 미국 코닝은 'Project Phire'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기존의 고릴라 글래스나 사파이어 글래스보다 내구성이 뛰어난 신소재를 개발중인 것을 보도하였습니다.




이는 코닝 주최 투자자 컨퍼런스를 통해 CEO인 James Clappin가 밝힌 것으로 'Project Phire'로 개발된 소재는 최근 코닝이 발표한 고릴라 글래스4 수준의 낙하 충격을 갖추면서도 다이아몬드(모스경도 10) 다음으로 강한 모스경도 9의 사파이어 글래스 수준의 흠집 보호가 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코닝은 'Project Phire' 프로젝트 발표 이전에 사파이어 글래스가 고릴라 글래스보다 10배 가량 비싸고, 1.6배 무거우며, 빛 투과력이 떨어져 디바이스 밝기를 높여야하기 때문에 배터리 소모량도 많은등의 단점을 지적하였습니다.


코닝의 신소재는 이러한 사파이어 글래스의 단점을 보완하고, 올해 하반기부터 패널 업체를 통해 스마트폰 및 웨어러블 제조사에 전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당장은 스마트폰보다는 사파이어 글래스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사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처 : PhoneArena外



반응형

Comment +0

반응형

코닝은 스마트폰/태블릿용 특수 강화유리 '고릴라 글래스'의 최신 제품인 '고릴라 글래스4(Gorilla Glass)'를 공개하였습니다.




고릴라 글래스4는 기존보다 25%나 두께를 줄였음에도 불구하고 강도가 2배이상 강화되어 액정부분을 아스팔트나 콘크리트같은 표면에 떨어뜨릴 경우에도 제품을 보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1m 높이에서 테스트시 80% 가량 제품을 보호할 수 있었다고 코닝은 밝혔습니다.




스마트폰의 파손원인의 대부분이 낙하로 인한 커버유리와 LCD 모듈의 균열로 인한 것이므로, 스마트폰에 고릴라글래스4를 사용할 경우 기존보다 더 안전하게 제품을 보호할 수 있으며, 이에 상응하듯 제임스 스타이너 코닝 특수소재 수석부사장 겸 사업 총괄 담당자는 "모바일 기기를 떨어뜨려 발생하는 파손에 대한 개선 요청이 있었다"며 "고릴라글래스4는 모바일 기기 파손의 주요 원인인 날카로운 충격에 따른 손상을 견딜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코닝의 새로운 강화유리는 양산체제에 돌입해 빠르면 올해말이나 내년초부터 삼성, LG, 애플등 대부분 스마트폰 제조사의 플래그쉽 기종에 사용될 것으로 보여 앞으로 출시될 스마트폰은 지금보다 좀 더 낙하 충격으로부터 디스플레이를 지켜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Corning® Gorilla® Glass 4: Testing Video


출처 : 코닝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