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IHS Markit는 투자보고서를 통해 삼성이 2019년 3분기 5G 스마트폰 점유율 74%를 넘어섰다고 전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은 전세계 시장에서 판매된 350만대의 5G 스마트폰중 320만대를 판매하였으며, 이는 150만대였던 전분기의 2배를 넘는 수치입니다.




삼성은 다른 제조사보다 많은 5개의 5G 모델(갤럭시 S10+ 5G, 갤럭시 A90 5G, 갤럭시 노트10 5G, 갤럭시 노트10+ 5G, 갤럭시 폴드 5G)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갤럭시 노트10 5G가 160만대 이상을 판매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또한, 삼성에 뒤를 이어 LG가 2 / 3분기에 5G 스마트폰을 누적 70만대 가량 판매하였으며, 샤오미, 화웨이, VIVO, OPPO 및 ZTE가 5G 스마트폰 출하량의 17%를 차지하는 70만대를 판매하였습니다.



4G등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있는 중국산 스마트폰이 5G에서 점유율을 높이지 못하는 이유는 현재 중국내에 5G 서비스가 정식으로 제공되지 않고 현재까지 주로 미드레인지급 및 엔트리급 시장을 타겟으로 제품을 출시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으며, 내년부터 중국내에서 5G 서비스를 실시할 경우 이에 대응되는 스마트폰의 출하량이 늘어 점유율의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GizChina

Comment +0

퀄컴은 모바일 기기를 위한 통합 5G 솔루션과 함께 미드레인지급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600 시리즈 및 스냅드래곤 700 시리즈에도 5G 모뎀을 탑재할 것이라고 IFA2019를 통해 발표했습니다.



x50-data-connection.webp


퀄컴은 이미 미드레인지급 5G 솔루션을 OPPO, Realme, VIVO, 홍미, 모토로라, LG, 노키아등 12개 이상의 스마트폰 제조사와 협의중이며, 곧 출시될 2개의 노키아 스마트폰에는 스냅드래곤 7xx 시리즈 프로세서와 함께 5G 모뎀이 탑재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현재 미드레인지급 5G 솔루션은 이미 주요 제조사들에게 샘플로 제공되고 있으며, 올해말까지 스냅드래곤 7xx 시리즈를 탑재한 5G 스마트폰, 내년에는 스냅드래곤 6xx 시리즈를 탑재한 5G 스마트폰이 출시되어 5G 네트워크 대중화를 더욱 앞당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또한, 퀄컴의 5G 모뎀은 mmWave 및 sub-6Ghz 스펙트럼 네트워크 모두를 지원해 거의 모든 국가의 5G 통신망을 사용할 수 있으며, 차후 상세 스펙에 대해 추가 공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GSMArena



Comment +0

전세계 주요 통신사들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상용화하기 시작한 차세대 네트워크 서비스인 5G에 대해 여러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퀄컴의 모뎀을 사용해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인 가운데 애플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보다 늦은 시기에 5G를 지원할 것이라는 분석이 공개되었습니다.




그동안 애플은 2020년중 10nm 공정으로 제조되고 있는 인텔의 XMM8161 모뎀을 사용해 5G를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타사에 비해 성능 및 미국의 이동통신사들이 사용하는 30 ~ 300Ghz 대역에서 호환성이 떨어져 사용을 주저하고 있는 상태이며, 차선책으로 경쟁업체인 삼성의 엑시노스 모뎀이나 화웨이 / 미디어텍의 모뎀을 사용하는 옵션이 있으나 시간상 채용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로인해 애플은 현재 특허 침해를 두고 소송을 벌이고 있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모뎀이나 현재 개발이 지연되고 있는 인텔의 모뎀 사업부를 인수해 자체 모뎀을 개발하는 방법까지 모색하고 있으나 모두 소송의 장기화 및 개발 시기 소요등 북미 및 유럽내 주요 통신사들이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실시할 2020년까지 채택하기는 힘든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출처 : PhoneArena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