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소니의 보급형 스마트폰 엑스페리아(Xperia) E1이 D2005라는 모델명으로 국립전파연구소의 인증을 통과하였습니다.




엑스페리아 E1은 이번달초 발표된 엑스페리아 Z2와 동시에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던 제품으로 4인치 WVGA(800 * 480) 디스플레이, 1.2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아드레노 302, 512MB RAM, 4GB ROM, 300만 화소 카메라, 1700mAh 배터리를 가진 갤럭시 S2 또는 LG L70(D329)정도의 스펙을 가진 스마트폰입니다.

* 메모리가 512MB라는 것은 간단한 통화, 음악감상, 웹서핑 및 SNS 이용외에 여러 앱을 돌리거나 최신 게임을 하기에는 부족합니다.




엑스페리아 E1의 특징은 워크맨키를 탑재한 음악 전문 모델로 클리어오디오 같은 음질 기술을 내장하고, 뒷면에 하단에 100dB 스피커가 탑재된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3G 전용인 엑스페리아 E1은 210여달러의 저렴한 가격으로 국내에서도 20만원대 중반 ~ 30만원대 초반의 가격으로 출시될 예정이라 자급제 스마트폰 및 이통사의 버스폰으로 출시될 듯 합니다.




애초에 엑스페리아 Z2과 동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었던 엑스페리아 E1은 통신사 약정으로 계약시 보조금 포함 할부원금 0원으로 판매될 수 도 있는 제품으로 적당한 성능에, 괜찮은 음질 및 3G 전용 스마트폰을 찾는 분들에게는 좋은 선택이라 생각됩니다.


* 참고로 소니는 최근에 발매한 엑스페리아 Z2외에도 E1, ZR 및 T2 울트라도 국내에 출시될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출처 : 국립전파연구소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