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삼성이 8월 9일 발표할 갤럭시노트9은 갤럭시 S8 / S9 / 노트8과 같이 DeX 스테이션 없이도 모니터와 키보드 및 마우스를 연결해 PC 처럼 활용 가능할 것이라는 루머가 공개되었습니다.




루머에 따르면, 갤럭시노트9은 HDMI, USB 포트 및 전원 연결로 모니터와 각종 입력 기기를 연결하는 DeX 없이도 어디에서나 디스플레이 포트 연결 가능한 USB Type-C 케이블과 무선 키보드 마우스만 있다면 PC 처럼 활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며, 이러한 개선점이 기존에 출시된 기기에도 적용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 참고로, 별도의 기기없이도 스마트폰을 PC 처럼 활용 가능한 기술은 화웨이 및 퀄컴에서 이미 ALT모드(DispalyPort Alternate Mode)으로 구현한 것으로 별다른 추가 장비없이 USB Type-C 커넥터와 케이블을 사용해 디스플레이포트 A/V 신호 및 전력공급을 할 수 있어, DeX와 비슷하게 사용해왔었습니다.



출처 : SamMobile



Comment +0

삼성이 최근 베타 테스터들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갤럭시 S8 오레오 베타4에서는 삼성 정품이 아닌 서드파티 Dex 독의 사용이 차단된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서드파티 DeX을 사용시에는 데스크탑 환경(Samsung DeX UI 모드)이 아닌 단순 미러링 역할만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 이러한 삼성의 차단에도 불구하고 XDA의 개발자들은 맥북을 DeX 독으로 사용하는데 성공하였고, 갤럭시 S8을 맥북과 연결해 디스플레이 / 키보드 / 트랙패드를 활용해 데스크탑 환경을 구성한 인증 사진을 공개하였습니다.


* 화웨이는 자사의 플래그쉽 메이트10 / 메이트10 프로에 DeX와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DeX와 같은 별도의 독이 아닌 USB 3.1 Type-C 케이블만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출처 : XDA Developers



Comment +0

삼성이 발표한 갤럭시 S8 및 갤럭시 S8 플러스는 USB Type-C 포트를 통해 연결되는 '덱스(Desktop EXperience) 스테이션’을 통해 데스크탑PC의 경험을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별도의 악세사리로 판매되는 덱스 스테이션은 HDMI(4K@30fps) 출력과 2개의 USB Type-A 2.0(키보드, 마우스 연결), 100Mbps 랜포트, USB Type-C, 냉각팬이 내장되어 있으며, USB 포트 및 HDMI 단자를 통해 모니터, 키보드, 마우스를 연결하면 데스크탑을 사용하는 것과 같은 환경으로 전환을 시켜주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러한 덱스의 UX는 기존에 삼성 스마트폰에 제공하던 SideSync보다 진보된 개념이며, 데스크탑용으로 출시된 리믹스OS 및 피닉스OS와 같이 윈도우 인터페이스와 유사한 인터페이스에 다양한 안드로이드앱을 멀티윈도우로 활용해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기기입니다.


삼성은 덱스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및 어도비와 협력하여 워드, 엑셀등 오피스 제품과 Adobe 크리에이터툴을 덱스 환경에 최적화하였으며, 멀티윈도우간의 데이터 드래그등 기존 안드로이드에서는 사용할 수 없었던 새로운 경험으로 차별화를 둔 것이 장점입니다.




출처 : Androbit, Android Police, GSMArena, Mobile Geeks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