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반응형

니케이 신문은 11월 3일부터 정식 출시될 아이폰X의 올해 생산량이 목표인 4000만대의 절반 수준인 2000만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X 초기 생산시 OLED 디스플레이 조립 과정의 어려움으로 문제를 겪었으나 이는 7월에 해결을 한 상태이며, 현재는 문인식기능인 Touch ID를 대체해 아이폰X에 탑재된 3D 얼굴인식 기능인 Face ID의 주요 수품인 TrueDepth 카메라의 수급 문제로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TrueDepth 카메라는 사용자의 얼굴에 3만개 이상의 보이지 않은 도트를 투사해 3D로 분석하는 것으로 이를 생산하는 공급사에서 애플의 품질 기준에 충족하는 수율을 뽑아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상태이며, 기존까지 애플의 플래그쉽 판매량을 볼때 현재 예상 물량으로는 수급 조절이 원할하지 않아 내년초까지 아이폰X의 품귀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애플은 이러한 품귀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특정 부품들을 추가로 생산하면서 다른 제조 업체와 협상을 시작한 것으로 추정되며, 협상이 원할하게 이루어질 경우에는 출하량이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 아이폰X의 사전 예약 물량만 50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애플이 이를 원할하게 공급하지 못해 초기에는 웃돈을 주고도 구하지 못하는 현상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니케이 신문外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