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반응형


11월 20일이후 출시되는 모든 LTE 휴대폰은 이동통신 3사(SK텔레콤, KT, LG 유플러스)의 LTE 서비스를 모두 지원하게 됩니다.


미래창조과학부와 이통3사는 LTE 스마트폰의 유심(USIM)만 교체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LTE이동성 제도를 20일 부터 실시하는 내용의 '전기통신설비의 상호 접속기준' 고시를 지난 6월 개정해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KT, LG 유플러스등 이동통신 3사는 타사 전용으로 출시된 단말기를 자사에서 개통할 수 있는 전산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으며, 제조사는 3사의 LTE 주파수를 모두 지원하고 특정 이동통신사에서만 사용 가능한 '락'(Lock) 설정이 해제된 단말기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20일이후 LTE 유심이동도 SKT/KT만 가능할 듯 하며, WCDMA망이 없는 LG유플러스는 당분간 유심이동이 어려울 듯 합니다.


그리고, 이통3사가 각각의 규격으로 VoLT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내년 7월 표준화 작업이 마무리될때까지 VoLTE 서비스는 사용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며, 사실상 진정한 LTE 유심이동은 내년 7월 1일 이후에나 가능할 것입니다.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