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반응형


최근 우체국, 이마트에 이어 농협도 알뜰폰(MVNO)를  고양, 성남, 수원 유통센터를 시작으로 내년 전국 하나로 마트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


'알뜰폰'은 이동통신 재판매 (MVNO,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서비스의 새로운 우리말 애칭으로 기존 이동통신사 (SKT, KT, LG U+)로 부터 망을 임차하여 이용자에게 자체 브랜드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보다 알뜰한 요금으로 동일한 품질의 통신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지난 2011년 7월 처음 도입된 이후 그동안 낮은 인지도와 유통망 미비로 인해 고전을 면치 못하다가 최근 알뜰폰 사업자 들이 우체국 및 유통업체들과 위탁판매계약을 체결하여 적극적인 사업을 추진함에 따라 앞으로 지속적인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농협은 6개의 알뜰폰 사업자(에넥스텔레콤과 프리텔레콤, 스페이스네트, 아이즈비전, 유니컴즈, 머천드코리아)들과 계약을 맺고, 이동통신 3사 대비 30 ~ 40% 저렴해진 기본료와 함께 통화, 문자 및 데이터 기본용량을 충분히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김일한 농협 마트구매부장은“농협 3개 유통센터에서 시범판매를 성공적 으로 마친 후 빠른 시일 내에 전국 단위로 확대하여 농업인 등 서민계층의 통신비 절감에 크게 기여함은 물론,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채움포인트 추가 적립 및 통신비 차감 서비스, 마트 할인쿠폰 지급 등 알뜰폰 가입자에 대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제공하여 타 유통업체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확대 해 나갈 계획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출처 : 농협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