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영국의 Which Tech Daily는 시중에 판매중인 스마트폰의 실제 사용가능한 저장공간을 측정한 결과를 보도하였습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우리가 흔히 스마트폰을 구입할때 보는 16/32GB의 용량을 실제로 모두 사용한 것이 아니라 운영체제와 제조사, 이동통신사 앱이 꽤 큰 용량을 차지하여 실제 사용자가 이용할 수 있는 저장공간은 제품에 표시된 것보다 적다는 것 입니다.


테스트에 사용된 기기는 애플 아이폰5s, 아이폰5c, 구글 넥서스5, 삼성전자 갤럭시S4, LG G2, 소니 엑스페리아Z1, HTC 원 미니, 블랙베리 Z30 등이며, 실제 사용자가 가장 많은 저장공간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은 아이폰5c(12.6GB)인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또한 가장 사용자 저장용량이 많은 스마트폰과 가장 적은 스마트폰인 갤럭시 S4(8.56GB)와는 4.04GB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iOS와 안드로이드간의 OS부분은 차이가 되지 않으나 제조사앱 및 이동통신사앱에서 용량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참고로 제조사 앱을 가장 적게 추가하는 브랜드는 소니이며, 그 다음은 HTC, LG전자로 나타났고, 제조사 앱을 가장 많이 추가하는 브랜드는 삼성전자로 실제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16GB의 절반 수준인 8GB 내외일 정도로 기본 탑재 앱이 많았습니다.



출처 : Which Tech Daily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