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Android Police는 구글번역의 차기 업데이트에 스마트폰/테블릿에 탑재된 카메라로 문서를 스캔하면 실시간으로 번역해주는 '워드렌즈'기능이 포함될 것이라 보도하였습니다.




기존까지 카메라를 활용한 번역은 사진을 찍어 이미지내의 문자를 선택하면 번역하는 수준이였으나 워드렌즈 기능을 탑재한 구글번역은 사진을 찍지 않고 스마트폰 카메라로 비추기만 하면 화면에 표시된 문자를 원하는 언어로 번역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는 쿼스트

비주얼이 제작한 워드렌즈의 기능을 채용한 것으로 현재는 영어, 스페인어, 불어, 독일어, 포르투갈어, 러시아어뿐이지만, 구글이 공식앱에 채용할 경우 한국어등 다양한 국강에서 사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워드렌즈외에도 대화모드도 개선될 것으로 알려졌는데, 기존까지 워키토키처럼 한쪽의 말이 끝난뒤 번역되고 다시 다른쪽의 말을 하는 순서였지만, 새롭게 바뀌는 구글번역은 이제 그런 턴방식이 아닌 실시간으로 양쪽의 대화를 감지하고 번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통해 이전보다 훨씬 더 자연스러운 대화를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데이터 로밍만 되어 있다면 해외에서도 일일히 여행사전을 뒤척이는 일 없이 구글 번역이 탑재된 스마트폰만으로도 간단한 회화정도는 소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Android Police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