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반응형

마이크로소프트가 올 하반기에 출시할 윈도우10에서는 안드로이드앱과 iOS앱을 윈도우앱으로 컨버터가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샌프란시스코서 개최한 개발자회의 빌드 2015를 통해 이미 윈도10에서 iOS와 안드로이드 앱까지 구동이 가능하도록 하겠다 밝힌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 개발자 센터 페이지를 통해 iOS앱을 윈도우앱으로 변환하는 '프로젝트 아일랜드우드(IslandWood)'와 안드로이드앱을 윈도우앱으로 변환하는 '프로젝트 아스토리아(Astoria)'를 공개했습니다.




프로젝트 아일랜드우드와 아스토리아는 iOS앱 및 안드로이드앱을 유니버셜앱으로 변환시켜주는 컨버터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두 컨버터를 통틀어 '유니버셜 윈도 플랫폼 브릿지 툴킷(Universal Windows Platform Bridge toolkit)'이라고 표현하고 있으며, 소스를 넣으면 마이크로소프트의 API로 대체 및 마이크로스트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코드를 추가해 주는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타 모바일OS로 개발된 앱들을 윈도우10용으로 포팅하는데 많은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어, 상대적으로 부족한 앱 생태계를 보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현재 이 프로젝트는 한정된 개발자들에게만 프리뷰 버전을 통해 제공하고 있지만, 참가자들을 늘려 피드백을 받아 가면서 기능을 계속 보완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마이크로소프트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