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월스트리트저널(WSJ)가 캐나다 금융계 회사 캐너코드 제뉴이티(Canaccord Genuity)의 자료를 인용해 애플이 올해 1분기 전체 상위 8개 스마트폰 제조업체의 영업이익중 92%를 차지했다고 전했습니다.


전세계 1000여개의 스마트폰 제조업체중 애플이 차지한 92%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65%보다 27% 늘어난 수치로, 아이폰6 및 아이폰6 플러스의 대성공으로 인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삼성의 경우 동 기간중 영업이익이 15%로 두회사가 합쳤을 경우 전체 스마트폰 영업이익의 100%를 넘는 것으로, 이는 다른 경쟁 업체들이 마이너스 성장을 거뒀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애플의 영업이익이 높은 것은 애플이 판매하는 아이폰이 프리미엄 시장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기 때문으로 아이폰의 경우 평균 185달러인 안드로이드폰에 비해 높은 659달러이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3% 늘어난 판매량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참고로, HTC 및 마이크로소프트등은 적자가 누적되고 있으며, 샤오미와 마이크로맥스등은 위 데이터에 반영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 애플은 올 가을에 출시할 아이폰6s, 6s 플러스의 사전 주문양을 6의 7000 ~ 8000만대보다 많은 8500 ~ 9000만대를 주문해 스마트폰 영업이익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출처 : 월스트리트저널外

http://say2your.blogspot.com/2015/07/92.html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