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삼성이 8월 2일(현지시간) 발표할 갤럭시노트7에 새롭게 추가된 기능인 '홍채인식스캐너(Iris Cam)'에 대한 테스트 영상이 중국을 통해 유출되었습니다.




유출된 영상속에서 갤럭시노트7의 홍채인식스캐너는 잠금해제에 사용되고 있으며, 지문인식과 같이 매우 빠른 속도로 인식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인식시 디스플레이에 사용자의 얼굴이 카메라에 비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으며, 영상속에는 자세히 나오지 않지만, 전면 좌측에 위치한 홍채인식카메라에서 나온 붉은색 적외선이 홍채의 패턴을 인식해 잠금해제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갤럭시노트7의 홍채인식은 최근 유출된 스크린샷을 통해 갤럭시노트7과 홍채간 25 ~ 35cm 거리에서 인식이 되는것으로 보이며, 지문인식과 같이 사전에 등록된 홍채만이 인식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로, 홍채인식기술은 현재 스마트폰등에 사용되고 있는 지문인식센서보다 1000배 더 정확한 것으로 지문인식센서보다 보안성이 높아지는 장점이 있으며, 지문처럼 사람마다 고유의 패턴이 있는 홍채 패턴으로 인해 지문인식보다 빠르며 복제 및 오차율이 매우 낮은 장점이 있습니다.


특히, 갤럭시노트7의 탑재될 홍채인식기술은 삼성의 모바일 보안 플랫폼인 녹스(KNOX)와 결합해 더욱 뛰어난 보안성을 가질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잠금해제외에도 삼성페이등 모바일 결제 시스템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PhoneArena外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