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2006년 7월 서비스를 개시한 트위터(Twitter)가 자사의 상징이자 족쇄였던 140자 글자수 제한이 완화되었습니다. 


휴대폰 SMS의 최대 글자수에 맞춰 140자로 설계되었던 트위터는 페이스북등 여러 SNS와의 경쟁에서 밀려 마이크로 블로깅(micro-blogging)의 선두주자 자리를 내준 상태로 이미 DM(Direct Message)는 1만자로 글자수 제한을 완화한 상태입니다.




트위터 CEO Jack Dorsey는 "사용자가 서비스를 더욱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트위터를 개선하는데 집중해왔다"며 "이를 위해 140자 글자 제한에서 사진과 동영상을 제외하는 작은 변화를 줄 예정"이라고 밝혀 DM외에도 트윗에도 글자수 제한이 완화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트윗에서 '길이 140자 이내 제한' 완화는 그동안 글자수에 포함되었던 사진과 동영상 항목, 리트윗의 작성자 이름, 투표 등을 글자수에서 제외되어 그만큼 더 긴 글을 작성할 수 있게 되었지만, 아쉽게도 140자 제한에서 빠질 것으로 예상됐던 최대 23글자를 차지한 인터넷 등의 링크는 스팸방지를 위해 기존대로 글자수에 그대로 포함되었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