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최근 화웨이산하의 하이실리콘이 IFA2017을 통해 세계 최초로 신경처리장치(NPU)가 내장된 기린 970 옥타코어 프로세서를 발표한 이후 삼성도 자사의 AI 서비스인 빅스비 및 가전들과 연동되는 새로운 AI 프로세서를 개발중인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향후 수년내 상용화될 삼성의 AI프로세서는 클라우드 서버와 통신할 필요가 없이 독자적으로 동작하는 것이 특징이며, 현재의 스마트폰 프로세서보다 50% 이상 향상된 AI 처리속도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글로벌 AI 시장이 2022년까지 매년 3% 이상씩 증가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으며, 현재 출시된 NPU가 인간 두뇌의 1000분의 1의 저장에서 2.5년마다 두배로 늘어 20년후에는 단일 저장공간으로 인간 두뇌만큼의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을 정도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삼성도 작년에 영국의 AI 프로세서 제조사인 Graphcore에 3억달러를 투자해 IPU (Intelligence Processing Unit)를 개발한 상태입니다.


또한, 이렇게 개발된 IPU는 NPU를 내장한 기린 970과 같이 차기 엑시노스 프로세서에 적용될 가능성이 높으며, 빠르면 내년에 출시될 갤럭시 S9 또는 갤럭시노트9에 IPU가 내장된 엑시노스 프로세서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처 : Gizmo China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