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Six Sigma 를 읽고.. 느낌..

Six Sigma 에 대해서 처음 알게 된 것은 몇 년전 라디오 프로그램의 경제관련 뉴스였습니다. 이후 잭 웰치에 대한 이야기등을 통해 주장하려는 내용에 대해 간략적으로 알게되었고, 6시그마 라는 것이 특정한 한 분야에만 적용 가능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살아가는 삶 모든 분야에서 이미 경험하고 있다는 것에 더더욱 관심을 가지게 된 이론입니다.

이 책에서는 6시그마의 목표와 실제 적용 사례들에 대해 설명과 함께 방법론을 제시하고 있는데 우선 목표를 달성하기 이전에 정의(Define) - 측정(Measure) - 분석(Analysis) - 개선(Improve) - 통제(Control)라는 5단계 프로세스를 설명합니다.


정의(Define) 단계에서는 요구사항을 파악하고, 개선 프로젝트를 선정하고

측정(Measure) 단계는 문제에 대한 규명

분석(Analysis) 단계에서 문제의 형태와 앞으로의 잠재적인 문제에 대한 확인

개선(Improve) 단계를 통핸 개선 방법 및 해결 방법의 실시

통제(Control) 단계에서 개선된 프로세스의 지속방법 및 절차에 대한 제도화


이런 단계를 거쳐 궁극적으로 6시그마로 얻을 수 있는 것은 불량감소, 생산성 향상, 고객만족 개선, 순익의 증가라고 생각이 됩니다. 예를 들어 6시그마를 우리가 적용하면 어떤 관점으로 접근을 해야할지 생각을 해본다면, 우선 고객의 VOC(Voice of Customer)로 정확히 어떤한 것을 원하고 있는지 고려해야 하며, 이런 고객의Need를 통해 자사의 업무처리 단계의 불필요하거나 문제점을 파악하고, 동일 문제에 대해 경쟁사와 비교해 차별화된 서비스와 품질을 바탕으로 고객 불만을 해소해야 할 듯 합니다.


물론, 이를 위해 핵심적인 고객의 요구와 우리의 서비스를 어떻게 제공할 것인가를 고민해봐야 할 것이며, 이런 고민과 통계화 한 분석을 통해 문제 해결의 방법이 찾아진다는 것이 6시그마의 철학인 것 같습니다.


가장 효율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찾아가는 것이 바로 6시그마이며, 어느 분야에든 적용이 가능하고 우리 주변의 모든 영역에서 오류의 범위를 ‘0’에 가깝게 만들고, 문제가 있을시 빠르게 분석하고 개선하는 방법을 논리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것이 구조화된 시대에 우리들이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무조건 목표만 보고 뛰는 것보다는 잠시 뒤를 돌아보며, 목표를 향해 올바로 가고 있는 가를 뒤돌아 볼 시간을 갖는 것 이것이 바로 제가 느낀 진정한 6시그마 였습니다.

Comment +0

http://www.ddanzi.com/articles/article_view.asp?installment_id=163&article_id=2266

http://www.ddanzi.com/articles/article_view.asp?installment_id=162&article_id=2248


[미스테리] 달착륙, 그 진실은...?


세계의 대부분의 지역에 '대홍수'에 의한 문명의 멸망과 그 이전의 찬란한 세계에 대한 전설이 있다. 그 자체로도 놀라온 것이지만, 이 전설들의 공통점은 홍수 외에도 한가지가 더 있다.

그렇다. '달'에 대한 언급이 없는 것이다...

천문학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던 마야인들, 이른바 홍수 이전 시대부터 시작되는 그들의 연대기에는 달에 대한 언급이 한마디도 없다. 오히려 밤하늘에 빛나는 존재로 상정된 것은 조그마한 금성이었다. 남아프리카 부시맨족의 신화도 홍수 이전에는 밤하늘에 달이 보이지 않았다고 언급하고 있다.

그리스 펠로폰네스에 있었다는 전설상의 국가 '아르카디아'의 구전에 따르면 홍수 이전에는 걱정과 슬픔을 모르는 천국같은 세상이 있었으며 달은 홍수 후에나 나타났다고 한다. 유명한 알렉산드리아 대도서관의 감독관이었던 아볼로니우스는 기원전 3세기에 "과거에는 지구의 하늘에서 달을 볼 수 없었다' 고 기록하고 있다. 또한 핀란드의 서사시 '칼레왈라' 와 남아메리카의 전설은 대홍수 등 우주 대 격변의 원인이 달에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 모든 것들은 과연 우매한 고대인들의 헛소리에 지나지 않을까?

한가지 더. 열분들도 알다시피 아직까지도 달은 불길함, 공포, 사악함, 늑대인간, 정신이상 - 영어의 lunatic(광기)이란 단어는 달을 뜻하는 라틴어의 luna 에서 직접 파생된 것이다 - 을 상징한다. 이런 달에 대한 야릇한 이미지야말로 달이 나타나던 시기에 지구상에 있었던 파국적인 사태 - 아마도 대홍수 - 와 연관되어 인류의 무의식속에 각인된 것인지도 모를 일이다.

Comment +0



숙명여자대학교 가야금 연주단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