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삼성이 내년 2월에 공개할 갤럭시 S11+의 카메라 렌더링 이미지가 @OnLeaks을 통해 유출되었습니다.




기존에 유출된 카메라 배치와 달리 정돈된 모습을 보여주는 새로운 렌더링은 사각형 카메라 범프내에 5개의 카메라 및 2개의 센서가 배치되어 있으며, 가장 하단의 카메라는 알려진 것과 같이 코드네임 허블로 알려진 잠망경 스타일의 5배 줌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또한, 커다란 렌즈를 가진 카메라는 노나셀(Nonacell) 기술이 적용된 1억 800만 화소 카메라인 ISOCELL Bright HM1로 보이며, 루머와 같이 전작인 갤럭시 S10 시리즈 대비 카메라 성능이 대폭 향상된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출처 : @OnLeaks

Comment +0

i氷宇宙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삼성이 갤럭시 S11+에 사용할 카메라 센서인 ISOCELL Bright HM1는 테트라셀(Tetracell)보다 진보된 기술인 노나셀(Nonacell) 기술을 사용할 것이며, 9픽셀의 클러스터를 단일 픽셀로 병합해 0.8μm 픽셀을 2.4μm로 변환해 저조도 촬영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참고로, 샤오미 제품에 사용된 1세대 1억 800만 화소인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 센서는 1/1.33 인치 크기의 센서 및 4픽셀의 클러스터를 단일 픽셀로 병합한 테트라셀 기술을 사용했었습니다.


이번에 i氷宇宙을 통해 유출된 정보를 통해 삼성은 갤럭시 S11+에 이보다 개선된 커스텀 모델인 아이소셀 브라이트 HM1을 탑재하며, 1.6μm 유효 픽셀을 가진 1세대 모델보다 더 커진 2.4μm(0.8μm * 3) 유효픽셀 인해 저조도 및 다이나믹 레인지, 디테일이 대폭 개선될 것임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출처 : i氷宇宙

Comment +0

i氷宇宙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삼성이 내년 2월에 공개할 갤럭시 S11 시리즈중 대화면 모델인 갤럭시 S11+에 1/1.3인치 1억 800만 화소 카메라 센서가 탑재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삼성이 독점으로 커스텀한 1억 800만 화소 ISOCELL Bright HMX 센서는 기존 갤럭시 S 시리즈의 센서보다 더 커진 것이 특징이며, 최근 샤오미가 출시한 미 CC9 프로 및 미노트10에 사용된 것과 차별화된 맞춤형 센서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 1/1.3인치 1억 800만 화소 카메라는 기존 카메라 센서에 비해 단가가 높아 갤럭시 S11e / 갤럭시 S11에는 사용되지 않으며, 갤럭시 S11+에만 독점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출처 : SamMobile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