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그동안 잘 사용하던 베가 시크릿업을 어쩌다보니 아이폰5s로 바꾸게되면서 여러가지 케이스를 구입해봤습니다.

처음에는 예전에 아이폰 사용했던 시절에 구입했었던 에어자켓을 구입하려고 했으나 어쩌다보니 여러가지 케이스를 구입하였으며, 리스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랩씨(LabC) 아이폰5S +D 프로젝트 케이스, 에디터 아이폰5/5S 샤를 플립 케이스, 아메리카노 투명 하드 케이스, 애니모드 아이폰5/5S 사피아노 다이어리 케이스, 슈피겐 아이폰5S용 네오하이브리드EX 범퍼케이스, 신지모루 신지파우치2    




먼저 랩씨(LabC) 아이폰5S +D 프로젝트 케이스는 실물로 보면 굉장히 고급스러운 케이스입니다.

또한 정말 슬림한 케이스라 사이드에 전신보호 필름을 떼야 겨우 장착이 가능한 제품이였습니다.




제품 구성은 케이스와 케이스 디자인과 맞는 홈버튼인데, 홈버튼의 경우 붙일 경우 지문인식이 안되어 케이스만 씌웠답니다.

개인적으로 이번에 구입한 케이스중 만족감은 최고인듯하며, 상하 조작버튼 및 이어폰 / 좌측의 버튼 조작도 전혀 문제없이 정말 딱 맞는 일체감을 줬답니다.




두번째는 아이폰5S용 아메리카노 투명 하드케이스입니다.

에어자켓을 사고 싶었으나 가격이 너무 비싸 결국 저렴한 하드케이스 + G2에서 유용하게 사용했던 신지모루 신지파우치2와의 조합으로 대체!!




구입하는김에 베이지와 핑크 두가지를 샀는데 좌우폭이 아이폰5s와 잘 맞아 떨어지며, 개인적으로 카드수납이 가능한 플립형보다 신지파우치2가 훨씬 사용하기 좋은듯해요.

* 참고링크 : LG G2와 어울리는 신지모루 '신지파우치 베이직3' 카드케이스




세번째는 에디터 아이폰5/5S 샤를 플립 케이스!

플립형이고 내부에 샤무드 재질이라 보호도 잘되면서 카드 수납도 가능한 아이폰용 케이스인데..




막상 장착해보니 애니모드 아이폰5/5S 사피아노 다이어리 케이스와 마찬가지로 아이폰 디자인을 해치는 듯 하여 바로 봉인했습니다.

아이폰에 플립커버형 케이스는 뭔가 잘 안어울리는듯해요.




마지막으로 슈피겐 아이폰5S용 네오하이브리드EX 범퍼케이스입니다.

메탈테두리와 고무범퍼가 일체화되어 아이폰의 디자인을 해치치 않으며 일체감을 높인 케이스로, 전후좌우 모두 최고의 마감을 보여준 범퍼입니다.




특히 아이폰5s 골드와 매우 어울리는 색상으로 슬립버튼 및 볼륨버튼까지 원할한 조작이 가능했으며, 디자인적으로도 만족스러운 제품이였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후면 보호가 잘 되지 않을듯해서 현재는 봉인중이지만, 범퍼형 케이스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충분히 고려할만한 제품이라 생각되네요.


* 오늘의 돈지랄 결론 : 아이폰은 쌩폰이 진리 -_ㅠ




Comment +0

여러차례 애플이 제품 사진을 유출하였던 프랑스 nowhereelse.fr는 아이폰6의 실제 목업과 아이폰 5s의 크기를 비교한 사진들을 공개하였습니다.

* 사진속의 아이폰6 목업은 아이폰6은 케이스 및 악세사리 제조를 위한 제품임




사진으로 공개된 아이폰6의 크기는 138 * 67 * 7mm로 아이폰 5s의 123.8 x 58.6 x 7.6 mm보다 더 커진 크기와 슬림한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으며, 스크린사이즈도 4.7인치로 기존보다 0.7인치가 커졌습니다.




아이폰6의 후면에는 돌출된 카메라(카툭튀)와 기존의 투톤형 디자인이 아닌 일체감을 높인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목업을 통해 좌측에 볼륨 업/다운외에도 이전모델까지 상단에 위치하였던 슬립버튼이 측면으로 위치한 것을 볼 수 있으며, 전체적으로 둥근 테두리형태를 띈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6 스펙

4.7인치 디스플레이(1134 * 750)

사파이어 크리스탈을 사용하여 흠집에 더 강한 구조 채택

현재 326ppi보다 향상된 441ppi

에지투에지(edge-to-edge)방식 디자인

향상된 800만 화소 카메라 및 F1.8의 밝은 조리개

WiFi 802.11ac 지원

1700mAh 배터리

압력 및 온도, 습도 센서 내장


출처 : nowhereelse.fr




Comment +0


Macrumors는 KGI증권 애널리스트 밍치궈의 투자보고서를 통해 알려진 아이폰6의 디스플레이(4.7인치 1334 * 750, 326ppi)를 바탕으로 4.7인치 아이폰6와 4인치 아이폰 5s의 홈스크린 비교를 비교하였습니다.




이미 아이폰3의 480 * 320에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처음 적용된 아이폰4의 960 * 640으로 이동하면서 많은 개발자들은 고해상도를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디스플레이 크기와 해상도 변경에 쉽게 대처할 수 있는 오토레이아웃(AutoLayout)을 사용할 것을 권장하였으며, 만약 아이폰6가 루머대로 1134 * 750의 해상도로 출시된다면 루머의 스크린샷처럼 5개의 아이콘이 한행에 있는 것이 아닌 기존처럼 4개의 아이콘이 더 넓은 간격으로 배치될 것 입니다.




Macrumors는 이런한 점에 주목하여 아이폰 5s와 6의 홈스크린을 비교하였으며, 이를 통해 아이폰 6가 기존보다 얼마나 더 넓게 홈스크린을 활용할 수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아이폰6가 출시되면, 기존 아이폰5가 겪었던 것 처럼 더 커진 스크린에 최적화되지 못한 앱들은 빈 공간들을 블랙 보더로 처리하는 레터박스로 처리하게 될 것이며, 이러한 문제점도 아이폰6가 출시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해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출처 : Macrumors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