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LG가 2019년 5월 헤이그 국제 디자인 시스템에 디자인 특허를 출원해 11월 29일에 공개된 접이식 스마트폰의 특허를 기반으로 한 렌더링 이미지가 LetsGoDigital을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공개된 스마트폰은 화웨이가 MWC2019를 통해 공개한 메이트 X와 같이 밖으로 접히는 아웃폴딩 방식을 채택하고 있으며, 측면에 트리플 카메라가 배치된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측면 하우징에 카메라외에도 주요 부품들이 내장되어 접히는 디스플레이에 비해 두께감이 있으며, 상단에 슬립 및 스피커, 마이크, 하단에 스피커와 마이크, 충전기 연결부 및 3.5mm 이어폰잭이 배치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LG의 접이식 스마트폰도 3.5mm 이어폰잭을 빼고 TWS를 제안하는 다른 제조사와 달리 하이파이 쿼드덱을 기반으로 한 고품질 오디오를 제공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디자인 특허이므로 실제 양산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LetsGoDigital

Comment +0

갤럭시 폴드의 출시가 계속 연기되고 있는 현재 삼성이 이와 별도의 접이식 스마트폰을 개발중이라는 루머가 추가로 공개되었습니다.




대만의 접이식 스마트폰용 힌지를 공급하는 업체를 통해 유출된 정보를 통해 삼성이 개발중인 차기 접이식 스마트폰은 좌우 인폴딩 방식으로 접히는 갤럭시 폴드와 달리 기존의 폴더폰과 유사하게 클램셸 타입으로 접히는 디자인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펼쳤을 경우 6.7인치 크기가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이 공급업체는 올해 11월부터 새로운 제품에 사용될 부품을 공급할 것이며, 이로 인해 신모델의 경우 빠르면 내년 상반기중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 새로운 접이식 스마트폰은 접혔을 경우 외부에 1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펼치지 않아도 문자 및 주요 정보가 표시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컴팩트한 크기로 어필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DigiTimes外




Comment +0

구글이 개발중인 접이식 스마트폰의 디자인 특허가 Patently Mobile을 통해 포착되었습니다.




구글의 접이식 스마트폰은 삼성의 갤럭시폴드 및 모토로라가 개발중인 모토로라 레이저 2019와 같은 인폴딩 방식을 채택하고 있으며, 접었을때 완전히 디스플레이가 밀착되는 것이 아닌 갤럭시 폴드처럼 힌지 주변에 곡률을 두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펼쳤을때 태블릿 형태가 아닌 지갑처럼 접어서 휴대성을 강조하고 있으며, 디자인 특허이므로 이를 채용한 제품이 언제 적용될지는 아직 미정인 상태입니다.



출처 : Patently Mobile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