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샤오미가 삼성과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인도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였습니다.




Counterpoint Research의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내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동기대비 5%가 올라 미국의 스마트폰 성장율보다 높으며, 스마트폰 사용자만 4억명이 넘어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시장이 되었습니다.


현재 3만 루피(약 46.5만원) 이상의 인도내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BBK 산하의 OnePlus가 1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전체 점유율에서는 샤오미가 27%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리고, 뒤를 이어 삼성이 지난 분기대비 6% 떨어진 23%로 2위, VIVO가 10%, 인도 업체인 MicroMax가 9%, OPPO가 8%를 차지했으며, 해당 기간동안 판매된 스마트폰의 1/3 가량이 150 ~ 250달러선의 미드레인지급 모델로 확인되었습니다.


* MicroMax의 점유율이 높아진 것은 최근 인도 Chhattisgarh 주 정부와 500만대 가량의 스마트폰 계약이 성공했기 때문이며, 샤오미, 삼성외에 BBK그룹(VIVO / OnePlus / OPPO)의 점유율도 상당히 높아졌습니다.



출처 : Gizmo China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