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퇴근하고 오는 길에 ABC마트에 들러 신발을 구경하다 나이키 몬트리올 레이서가 빈티지한게 괜찮아 보여서 집어왔습니다. ㅎㅎ




가격은 직장에서 나오는 지원금으로 산거라 무료! ㅋㅋㅋ




제가 구입한 제품은 '나이키 루나 몬트리올 레이서 (NIKE LUNARMTRL) - 0031828' 네이비 색상이며, 뒷굽높이 3.3cm, 합성가죽 + 합성섬유재질로 나이키 스탠드얼론 아이폰 센서를 장착할 수 있는 모델입니다.


루나론이 미드솔에 장착된 런닝화임에도 1970년대의 클래식한 디자인이라서 일상화로도 괜찮은 듯 해요.

무게는 나이키 프리와 거의 비슷한 매우 가벼운 신발입니다.




빈티지한 디자인으로 겉보기엔 전혀 런닝화라고 생각되지 않을정도로 디자인이 괜찮고, 안쪽에 나이키 스탠드얼론 센서를 장착할 수 있는 + 기능이 있어 운동하면서 어플을 통해 관리하기에도 편리해보이더군요.


일단 기존에 구매했었던 나이키 프리런이나 듀얼퓨전처럼 누가봐도 런닝화(?)처럼 보이지 않아 좋았습니다. ㅎㅎㅎ




스웨이드 재질이라 비오는날이나 눈오는날에 신기는 애매하지만, 디자인으로 모든것을 커버!

* 참고로 발볼이 좁은 사이즈라 매장에서 신어보니 평소 신던 운동화사이즈보다 한사이즈 크게 신어야 했습니다. (전 270인데 275로 겟!)




지금은 다음에 신기 위해 어그용 스웨이드 방수액을 뿌려놓고, 그늘에서 말리는중~

앞으로 손질은 스웨이드용 솔 또는 지우개로 살살 털어주고,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 보관해야한다는 주의사항도 들었으니 잘 관리하며 신어야겠습니다.


루나의 기능성과 클래식한 디자인이 합쳐진 루나 몬트리올 레이서..

이전에 신던 듀얼퓨전보다 가볍고 발에 착 달라붙는 감촉이 괜찮아 현재까지는 대만족중!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