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미국에 거주하는 97세의 Hal Lasko는 윈도우95의 '그림판'만으로 그림을 그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1915년 오스트리아 이민자 부모로부터 태어난 Hal Lasko 할아버지는 제 2차 세계대전에 참전후 타이포 그래퍼로 활약하다 1970년대 정년퇴직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후 가족의 권유로 윈도우95의 그림판을 사용한 디지털 아트를 시작하여 20년동안 그림판의 도트기능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고 하네요.




그는 이미 시력의 80 % 가량을 잃었지만, 현재도 제작 활동을 하고 있고 자신의 웹사이트(http://hallasko.com/)를 통해 작품을 전시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100살에 가까운 나이에도 새로운 디지털 문화에 도전하는 왕성한 도전정신을 가진 할아버지.. 정말 대단하시네요. 




동영상 링크 : http://vimeo.com/70748579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