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반응형


ETNews에 따르면, 구글의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구글 플레이 뮤직(Google Play Music)' 정식서비스가 빠르면 11월 시작할 예정이라고 보도하였습니다.


아시아 최초로 제공되는 구글 플레이 뮤직은 이미 음반제작자신탁단체인 한국음악산업협회, 음악실연자협회와 계약을 맺은 데 이어 작사·작곡가 단체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음저협)와 계약을 추진 중이며, 멜론·CJ E&M·벅스뮤직 등 음원 보유기업과도 계약을 마무리했거나 최종 사인만 남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합니다.


구글의 국내 서비스는 다운로드 방식으로 제공되며 곡당 600원에 다운로드할 수 있고, 구글플레이로 내려 받고 이를 고객 본인 MP3플레이어나 스마트폰 등 기기에 저장하거나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에 저장해 들을 수 있을 예정입니다.


하지만, 월 9.99달러 정액으로 구글 플레이 뮤직의 수백만 곡에 달하는 음악 라이브러리를 무제한 스트리밍할 수 있는 구글 플레이 뮤직 All Access 서비스를 실시할지는 아직 미정인 상태인 듯 합니다.


참고로 10월 30일 에릭 슈미트 회장의 네번째 방한이 내정되어 있어, 구글 플레이 뮤직에 대한 공식 발표가 얼마 남지 않은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처 : ETNews




반응형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