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삼성이 애플이 올 가을에 출시할 차세대 아이폰(아이폰6s)에 탑재될 A9 프로세서 생산을 맡게되었습니다. 블룸버그는 삼성과 TSMC가 애플의 차세대 프로세서 생산 수주를 경쟁한 가운데 삼성이 공급권을 확보해 생산에 들어갈 것이라고 보도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차세대 A9 프로세서는 사성의 14nm FinFET 공정을 적용하여 제조될 예정이며, 기흥공장을 통해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삼성의 14nm FinFET 공정은 오스틴과 기흥 두군데에서 양산을 할 수 있게 생산라인을 갖췄으나 대량 생산을 위해 기흥에서 생산할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로, 핀펫(FinFET) 공정은 반도체 소자의 저전력·고성능 특성을 구현하기 위해 기존 평면 구조 대신 3차원 입체구조로 소자를 만드는 기술로 게이트의 모양이 물고기 지느러미와 흡사해 핀펫이라 불리게 된 것입니다.




삼성이 개발한 14nm FinFET 공정은 20nm 평면 기술 대비 최대 35%의 전력 감소와 20%의 성능 향상이 가능하며, 칩 면적을 최대 15%까지 줄일 수 있는 차별화된 기술로 저전력 및 소형화에 유리한 것이 장점입니다.


* 대만의 TSMC도 삼성과 경쟁하기 위해 16nm FinFET+ 공정의 Risk Production을 시작했고, 빠르면 올해 3분기초인 7월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추가 주문 물량도 TSMC가 아닌 삼성과 제휴를 맺은 글로벌파운드리를 통해 생산할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웨어러블 디바이스 '애플워치'에 사용될 S1 프로세서도 삼성의 14nm FinFET 공정을 통해 생산되고 있고, 일부는 오스틴 공장에서 생산되어 애플에 납품된 상태입니다.



출처 : 블룸버그外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