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반응형



월스트리트 저널은 22일 (현지 시간) 애플 제품 관련 공급 업체의 정보를 바탕으로 애플이 대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과 13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패드를 테스트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몇개월 사이에 4.7인치 및 5.7인치 디스플레이의 아이폰과 13 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패드의 프로토타입 제조를 위해 협력 업체에 요청하고있다라는 것입니다. 또한 애플은 이러한 프로토타입을 현행 모델과는 다른 외관 디자인으로 개발하고 있다고합니다.


애플은 삼성 같은 하드웨어 경쟁업체들과의 경쟁 때문에 더 큰 스크린의 아이폰을 출시할 것이라는 루머가 오랬 동안 돌았으나 더 큰 스크린의 아이패드에 대한 소식은 3월에 애플이 12.9 인치 아이패드(iPad Maxi)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 이후 처음 나온 것입니다.


아마도 애플은 맥 판매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포스트-PC 시대의 주도권과 수요가 늘어가는 교육시장을 잡기 위해, 더 큰 스크린의 아이패드들이 더 많은 맥 기능들을 대체할 수도 있다는 기대를 하고 있는 것 같으며, 이 건에 관해서 애플에 문의했으나 애플 홍보팀은 언급을 거부했다고 합니다.




반응형

Comment +2

  • 글쎄요.
    그렇게 큰 아이패드의 수요가 있을찌 의문입니다.

    • 애플이 몇년전부터 미국내 전자교과서 시장을 노리고있긴합니다.
      이쪽 컨텐츠수익이 꽤 짭짤해서 13인치 테블릿을 기획하는것 같은데 아직 프로토타입수준이라 언제 폐기될지 모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