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구글의 수석부사장인 Sunder Pichai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2015를 통해 최근 루머로 떠돌던 구글의 MVNO(이동가상망운영자 : 알뜰폰) 사업 진출에 대한 소문을 인정하였습니다.


프로젝트 노바(Nova)로 알려졌던 구글의 MVNO 진출설은 구글이 서비스를 강화하고 사업을 다변화해 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WiFi와 이동통신 서비스 결합을 모색하고 있으며, 이 것이 실현되면 휴대폰 통화중 연결이 끊기는 것을 방지하고 품질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Sundar Pichai는 구글 이동통신 서비스가 기존에 이통사들과 직접 경쟁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새 서비스를 실험하기 위한 것이며, 몇달내 자세한 소식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참고로 WSJ를 통해 확인된 루머에 따르면, 구글의 통신사업 진출 계획은 미국의 이통사 3, 4위인 스프린트(Sprint)와 T-모바일(T-Mobile)의 망을 임대 및 두 업체의 기지국을 광대역으로 연결해 미국 어디에서도 최적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GSM 및 WCDMA로 제공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구글이 이처럼 이동통신 서비스 사업에 뛰어들려는 목적은 온라인 검색과 유튜브 비디오 등 이 회사 서비스를 고객들이 더 많이 이용토록 하기 위해 무선 데이터 요금을 낮추려는 것으로 보이며, 여기에 검색, 단말기, 네트워크에 이르는 패키지 상품을 판매하는 등 사업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출처: Wall Street Journal, Engadget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