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구글은 사물(Thing)에 센서를 부착해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 Internet of Things)을 위한 새로운 플래폼 '브릴로(Brillo)'를 개발중이며, 빠르면 Google I/O 2015를 통해 선보일 것이라고 The Verge가 전했습니다.




최근 화웨이가 사물인터넷용 운영체제인 라이트OS(LiteOS)를 발표한데 이어 주요 IT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는 사물인터넷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구글이 발표할 플랫폼인 브릴로는 기존의 안드로이드웨어처럼 안드로이드 파생이지만, 하드웨어 요구사항을 대폭 낮춘 운영체제로 32 ~ 64MB의 메모리를 가진 기기에서도 작동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글은 브릴로를 통해 스마트폰, TV, 스마트홈, 웨어러블, 전기자동차등 다양한 사물을 안드로이드 플랫폼으로 끌어들일 것을 기대하고 있으며, 작년 애플이 선보인 홈키트 및 삼성의 아틱(Artik) & IoTivity 및 마이크로소프트등 선두 기업들과 경쟁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브릴로가 기존의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웨어, 안드로이드TV, 안드로이드오토등과 같이 안드로이드XXX로 이름이 붙여질지는 확실치 않으며, 브릴로를 현재 구글이 추진중인 사업들과 연계해 스마트 디바이뿐만이 아니라 스마트홈에서도 영향력을 확대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출처 : The Verge外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