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ay to U :+:

한국경제는 최근 2.1Ghz Cortex A72 * 4 + 1.5Ghz Cortex A53 * 4 구성된 big.LITTLE 구조의 독자개발 모바일 AP인 뉴클런2 상용화를 연기한 LG가 세계적인 프로세서 제조업체인 인텔과 함께 모바일 AP를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스마트폰 및 태블릿용으로 사용될 이 프로세서는 올해 초부터 공동개발 협의에 들어가 실제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는 단계로 자체 AP 기술 확보를 통해 스마트폰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LG전자와 모바일 AP시장 확대를 노리는 인텔의 이해관계가 떨어져 각각 LG과 ARM기반 칩셋 및 인텔이 파운더리와 통신 모뎀 기술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동안 LTE-A 모뎀칩의 개발 난항으로 뉴클런2를 연기한 LG는 인텔의 모뎀 기술과 함께 14nm FinFET 공정으로 새로운 프로세서를 출시할 것으로 보이며, 그동안 경쟁업체인 삼성과 애플과 달리 고성능 AP를 생산하지 못해 스냅드래곤 808을 프리미엄급 제품에 탑재해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던 것을 새로운 프로세서로 만회할 것으로 보입니다.


* 프로세서 개발이 단시일내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제품에 대한 윤곽은 올해말이나 내년 상반기에나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출처 : 한국경제外




Comment +0